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9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 FR에서 김영수가 1번홀 드라이버 티샷을 하고 있다. /KPGA

“이 순간을 만끽하려고 그동안 운동을 포기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어린 시절 골프 천재로 불렸던 김영수(33)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107번째 대회 만에 첫 우승을 하고는 떨리는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김영수는 9일 많은 비가 쏟아진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에서 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 2위 함정우(28)를 1타 차로 따돌렸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5위였던 김영수는 이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타를 줄여 역전승을 거두고 상금 3억원과 제네시스 GV80 차량(7000만원 상당),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CJ컵 출전권, 2023년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과 스코틀랜드오픈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김영수는 2007년 아마추어의 메이저대회에 해당하는 송암배, 익성배, 허정구배 한국아마추어선수권 등 주요 대회를 석권하며 이듬해 아마추어 국가대표가 된 골프 천재였다. 하지만 2011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고는 우승이 없었다. 이번 대회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포함해 김영수가 참가한 코리안투어 107번째 대회였다. 그는 “어려운 시절 많은 분의 도움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다시 한번 우승의 기쁨을 그분들과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