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민학수의 올댓골프]가장 완벽한(?) 2등 임희정 인터뷰<1>기쁨과 아쉬움이 교차한 2021년


웃는 모습이 닮았다고 '예사(예쁜 사막 여우)'란 애칭이 따라붙는 임희정이 팬이 뜨개질을 해 선물한 드라이버 헤드 커버를 들어올렸다. 임희정은 "제 눈이 더 찢어졌는데~"라며 웃었다. /민학수 기자

완벽한 2등은 ‘동그란 네모’ 처람 말이 되지 않는 소리 같다. 2등이면 2등이지 완벽한 2등이라니?


웃는 모습이 닮았다고 ‘예사(예쁜 사막 여우)’란 애칭이 따라붙는 프로골퍼 임희정(21)의 올 시즌을 돌아보면 ‘완벽한 2등’이란 말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2019년 데뷔 시즌 3승을 거두었던 임희정은 지난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서 1년 10개월 만에 통산 4승을 거두고는 울음을 터뜨렸다. 대회 끝나고 처음 울었다고 한다. 그리고 2개월 뒤 부산에서 열린 BMW 챔피언십에서는 연장에서 고진영에게 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직행 티켓을 놓쳤다. 허무했다고 한다. 이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상식에서는 상금 2위, 대상 2위를 했지만, 온라인 팬 투표에서 몰표가 쏟아지며 인기상을 받았다.


임희정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1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대상 시상식 포토존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LPGA

기쁨과 아쉬움이 크게 교차한 한 해를 보낸 임희정을 서울 양재동의 골프 연습장에서 만났다. 그에게 골프 선수로서 목표를 물어보니 “세계 1위가 되는 것”이라고 하더니 “약오르잖아요”라며 웃었다.


지난 10월 미 LPGA투어와 KLPGA투어가 공동 주관한 BMW 챔피언십에서 나흘간 보기 하나 없이 1~4라운드 연속으로 60대 타수를 기록한 선수는 임희정이 유일했다. 버디만 22개를 잡아 22언더파 266타를 기록했다. 그는 “연장에서 지고 첫 느낌은 허무였어요. 이렇게 해도 질 수 있구나. LPGA 투어 직행 티켓도 걸려 있었고요. 주변에서도 너무 아쉬워하는 분들이 많았어요”라고 했다. 그런데 마음 한구석에선 이번 2등이 오히려 골프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고)진영 언니보다 크게 부족한 쇼트 게임 부분을 보완하고 경험을 더 쌓는다면 큰 대회에서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을 것 같았어요”라고 했다.


그는 동계 훈련 기간 100m 이내 어프로치 샷을 원 퍼트로 끝낼 수 있는 거리에 붙이는 능력을 키우겠다고 했다.


올 시즌 KLPGA투어에서도 임희정은 완벽한 2등이었다. 28개 대회에서 27차례 컷을 통과하고 1등 1번, 2등 3번, 톱10 10번을 기록했다. 상금 9억9166만원으로 2위, 대상포인트 618점으로 2위였다. 6승을 거두며 상금 15억원을 돌파한 ‘친한 언니’ 박민지(23)가 3관왕을 차지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