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세계 1위 내주고 엿새만에 LPGA VOA 클래식 우승


 

지고는 못 사는 고진영이 세계 2위로 밀려나자 곧바로 우승했다. 미국 텍사스주 더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VOA) 클래식에서 고진영(26)이 18홀 그린에서 파 퍼트를 마친 뒤 우승을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몇 개월 동안은 ‘골프 사춘기’ 같았다. 버디를 하면 흐름을 타고 가는 게 장점이었는데, 버디만 하면 그다음에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스윙이나 공 맞는 것, 퍼팅은 잘 됐는데, 뭔가 될 듯하면서 안 되니까 마음이 힘들었다.”


주니어 시절부터 지고는 못 사는 승부사 고진영(26)이 세계 2위로 내려가자마자 곧바로 우승을 차지하고는 이렇게 말했다.


고진영은 5일 미국 텍사스주 더 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총상금 150만달러)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고진영은 지난달 29일 약 2년 가까이 지켜온 세계 랭킹 1위를 메이저 대회인 위민스 PGA챔피언십 우승자인 넬리 코르다(미국)에게 내줬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지만, 고진영의 세계 랭킹은 2위로 변함이 없을 전망이다. 이번 대회에 불참한 코르다가 메이저 대회를 포함해 올 시즌 3승을 올려 세계 랭킹 포인트를 많이 따냈기 때문이다.


1타 차 선두로 출발한 고진영은 이날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로 2타를 줄여 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했다. 고진영은 경기 내내 접전을 펼친 2위 마틸다 카스트렌(핀란드)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22만5000달러(약 2억5000만원)였다.


고진영은 올해 11번째 열린 대회에서 우승하며 지난해 12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 이후 약 7개월 만에 통산 8승째를 올렸다. 고진영은 2017년부터 5시즌 연속 승수를 쌓아올렸다. 고진영은 54홀까지 선두를 차지했던 7차례 대회에서 5차례나 우승할 정도로 뛰어난 끝내기 능력을 지녔다. 고진영은 전날 악천후 때문에 차례로 밀린 32홀 경기를 치르느라 체력이 바닥났고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한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섰다고 했다. 그는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 날이었다”고 했다. 이날 두세 차례 버디 기회를 놓쳐 후반 내내 1~2타 차의 접전이 이어졌으나 실수를 하지 않고 카스트렌의 추격을 막아냈다. 도쿄 올림픽 여자 골프 경기(8월 4~7일)를 한 달 앞두고 정상에 오르며 메달 가능성도 높였다.



텍사스 카우보이 부츠 들고 - 고진영이 5일 미국 텍사스주 더 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에서 우승한 뒤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그가 오른손에 든 것은 부상으로 주어진 텍사스 지역의 카우보이 부츠다. /AFP 연합뉴스


고진영은 골프 사춘기를 어떻게 극복했을까?

그는 “‘아, 골프 사춘기가 왔구나!‘ 하면서 받아들이려고 노력했다. ‘사춘기 또한 나쁘지 않다’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고, 업그레이드된 선수가 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한다. 고진영에게 이번 대회는 미국의 홈그라운드에서 열린 대회였다. 지난해 투어 챔피언십 우승 상금 110만 달러를 보태 산 집이 대회장에서 승용차로 30분 거리(댈러스 인근 프리스코)에 있다. 지난주 생일을 맞은 아버지와 어머니도 집에 머물며 딸을 응원했다. 캐디와 캐디의 딸도 함께 묵었다고 한다.

고진영은 18번 홀에서 챔피언 퍼트에 성공하고는 한동안 하늘을 올려 보았다. 그는 “4개월 전 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한국에 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입관을 지켜보지 못해 너무나 속상했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 두 분이 지금은 천국에서 보고 계실 걸 생각하니까 뭉클했고, 분명히 좋아하실 거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했다. 고진영은 “할머니는 평소 TV에 나오는 내 모습이 너무 피곤해 보인다며 늘 ‘골프 그만둬라’고 하셨다”며 웃었다. 첫 손녀인 고진영의 이름을 지어준 할아버지는 3년 전 세상을 떠났다.

고진영은 이제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올림픽을 향한 ‘도쿄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그는 곧바로 귀국해 한국에서 2주간 훈련을 한 뒤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할 계획이다. 미국에서 열리는 두 개 대회를 건너뛰더라도 올림픽 코스와 기후 조건과 환경이 비슷한 한국에서 샷을 점검하면서 올림픽을 대비한다는 복안이다. 에비앙은 지난해 코로나로 열리지 않아 2019년 우승자인 고진영이 디펜딩 챔피언 자격이다. 연초 시즌 계획을 짤 때부터 에비앙 출전을 포함시켰다고 한다. 고진영은 “에비앙에서 올림픽을 염두에 두고 이것저것 해보고 나갈 것”이라고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