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 뒤쪽에 공을 놓고 백스윙과 다운스윙 연습을 하면 퍼올려 치는 습관을 고칠 수 있다. photo 민학수의 올댓골프

어프로치샷은 큰 힘이 필요 없는 샷이다. 그런데도 실수가 많은 것은 힘으로 위에서 찍어 치거나 퍼올려 치기 때문이다. 그만큼 샷 실수의 원인과 해결책을 잘 파악해 연습하면 자신의 주무기로 만들 수 있는 가능성도 크다는 이야기다.

   

   임진한 ㈜에이지슈터 대표는 “클럽 헤드의 무게를 이용해 지면에 잘 떨어뜨리면 공이 클럽 페이스의 스위트 스폿에 맞으면서 ‘뿅’ 하고 떠오른다. 퍼올려 치는 습관은 쉽게 고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며 설명을 시작했다.

   

   하향타격(다운블로)을 위해서는 우선 공 위치를 오른발 안쪽에 두어야 하고, 체중을 왼발에 60~70%를 두어 자연스럽게 백스윙을 들어 올렸다가 내려치는 동작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체중이 오른발에 있으면 클럽 페이스가 임팩트 순간 바로 들리기 때문에 토핑이나 뒤땅이 많이 나온다. 임 대표는 “백스윙을 그 자리에서 바로 아웃사이드로 들어서 힘 빼고 무게로만 탁탁 떨어뜨려주면 공 맞는 소리가 다르다. 공이 가볍게 맞고 잘 간다. 페이스를 공 뒤에 내려놓는다는 기분으로만 치면 어프로치샷은 마스터할 수 있다”고 했다. 이런 이야기를 귀에 못이 박이도록 자주 듣지만, 막상 필드에서는 퍼올려 치는 습관이 나온다고 하소연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이런 문제를 해결해주는 좋은 방법이 피드백(feedback)이 있는 연습이다. 퍼올려 치는 동작을 하지 못하도록 작은 장치를 마련하는 것이다. 치려는 공 뒤쪽, 클럽의 그립 길이만큼 뒤에 공을 하나 놓고 백스윙 때 이 공이 맞지 않도록 백스윙을 하고, 다운스윙 때도 이 공이 맞지 않도록 클럽을 떨어뜨려 스윙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공이 클럽 헤드와 샤프트의 접합 부분에 맞아 엉뚱하게 날아가는 어프로치샷의 생크(shank)를 고칠 때도 좋은 효과가 있다.

   

   백스윙을 안쪽으로 뺐다가 공을 맞히려고 하면 생크가 나기 쉽다. 어프로치샷을 드라이버나 아이언 스윙을 작게 하는 것이라고 오해해서 나오는 실수이다. 이렇게 백스윙을 안쪽으로 하면 생크가 아니더라도 클럽이 닫히며 공을 맞히거나 깎아서 치게 돼 방향성과 거리가 맞지 않게 된다.

   

   올바른 어프로치샷은 백스윙 때 손이 골반 높이에서 오른손 바닥과 클럽 리딩 에지가 정면을 바라보면서 일자(一字)가 된다. 여기서 손 위에 있는 클럽 헤드를 바로 떨어뜨리면서 몸만 회전하면 올바른 어프로치샷이 된다. 실제 필드에서 연습할 기회가 있다면 양발의 발뒤꿈치 선과 연결되는 곳에 얼라인먼트 스틱을 수직으로 꽂아서 세워 놓고 그 스틱이 맞지 않도록 클럽을 바깥쪽으로 드는 연습을 하면 좋다. 집에서는 벽에 엉덩이를 대고 헤드가 뒤로 가지 않고 높이 들리도록 백스윙을 하면 된다. 클럽 헤드가 절대 뒤로 가지 않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핵심이다.

   

   어프로치샷을 할 때는 하체를 움직이지 않고 샷을 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히기 쉽다. 그렇게 하체를 움직이지 않으면 임팩트를 하고 난 뒤 오른발에 체중이 남아서 퍼올리는 샷으로 연결된다. 거리에 따라 회전을 크게 하거나 작게 할 뿐이지 짧은 어프로치샷을 할 때도 몸의 회전을 통한 체중이동은 이뤄져야 한다. 두 가지 연습을 동시에 하는 방법도 있다. 클럽 그립만큼 공을 뒤에 놓고 공이 맞지 않도록 백스윙을 하면서 왼발을 들었다가 디디면서 임팩트를 하면 몸을 자연스럽게 쓰는 동작이 나온다.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임진한의 매직 골프’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 2개:

  1. 나는 임진한 레슨프로하고는 일면식도 없으며 이친구의 장사를 망치고 싶은 의도는 추어도 없다. 그러나 이친구가 하는 이야기 대개는 엉터이다. 이친구가 표현력이 약한지... 일단은 골프를 이해하는 총체적인 면에서 기본에 충실하지 않고 가설에 가설을 늘어 놓고 있다. 무슨 왼발에 체증을 몇 % 놓고 오른발에 어떻고 ..이는 속된말로 구라이다! 골프 공을 어디에 놓으라 어쩌고 저쩌고도 역시 구라이다! 골프 공은 기본적으로 움직일수 없는것이고 샷을 하기전의 스텐스는 일정한 것이 기본이다.
    여기서 드라이브나 페에웨이 우드샷은 클러의길이가 길고 쓸어쳐야 하는 이유때문에 대체적으로 왼쪽발에서 약 15도 후방
    쪽의 스텐스를 잡아야 한다. 아이언의 경우 3번이나 4번도 이에 해당하는데 싱글골퍼가 아니라면 굳이 3번 이나 4번 아이언을 라운딩시에 칠 필요가 없다. 왜? 아마추어가 3번 4번 아이언을 쳐밨자 아무런 실익이 없기 때문이다. 연습장에서만 치고 라운딩에서는 아예 빼버리고 유틸리티 클럽이나 웨지를 하나 더 가져라!
    모든 골프샷은 완, 투, 쓰리 하면 꽝하고 조져야 한다! 여기서 시간을 더들이면, 뜸을들이면 들일수록 99% 실수가 나오게 되어 있다. 아마추어 주말골퍼가 무슨 왼발 오른발 웃기는 소리이다! 대체적은 근거리, 짧은거리 어프로치 샷은 공을 높이 뛰어야 할경우 공을 왼발쪽에 두는 스텐스를 오픈으로 취해야 하며 그외에는 공의 약간 오른쪽에 스텐스를 취해야 한다, 요즈ㅏㅁ은 볼수가 없겠지만 이에 대표적인 골퍼가 그랙 놀만 이었다. 그랙 놀만은 지나칠 정도로 공을 오른발쪽 두고 칩샷을 했었다.
    이경우 사용하는 클럽은 반드시 로프트가 큰 피칭, 샌드, 러브 웨지를 사용하여야 하며 공을 구러갈경우 6,7,8 번 아이언으로 칠때는 공을 정중앙에 두고 공의 옆구리를 가격하여야만 하다. 모든샷이 다 마찬가지 이지만 뒷땅을 때리거나 샷미스가 나오는 가장 큰 원인은 공을 가격하는 순간까지 눈을 고정시키지 못하고 가격하면서 고개를 들기 때문이다. 이는 실제 가격지점을 보지 않고 친다는 얘기이며 그결과 뒷땅 , 샷미스이다. 이를 고칠려면 가격한 소리를 듣고 머리를 들겠다는 생각을 각인시켜야 한다. 칩샹은 특히 왼손 그립을 단단히 잡고 오른손으로 가격하는 버릇을 길러야 한다. 물론 선수에 따라서 왼손의 힘으로 또는 오른손의 힘으로 치는것은 선택사항이지만..... 가장중요한 것은 로프트가 큰 클럽일수록 강하게 쳐야 한다. 여기서 강하게 친다는 반드시 쎄게 친다는 뜻이 아니라 절도 있게 탁! 친다고나 할까? 칩샹은 약하게 치면 클럽의 로프트가 크기 때문 생각하는 거리만큼 공이 가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가능한한 샷 연습은 천연잔디위에서 해야한다. 인조잔디에서는 클럽이 밀려서라도 공에 맞기 때문에 그정확도를 가늠할 수가 없다. 미국에서도 천연잔디에서 연습할 때는 요금을 더 받는 곳도 있다.
    골프실력은 연습의 결과이다! 미국의 유명 골퍼 선수들이 쓴 골프교본을 독파하고 ( 이해가 안 갈지라도 ) 연습하고 또 연습하고 라운딩 한후에 반드시 복기를 하고 미스샷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연습해야 한다. 골프는 자기 자신이 모든 샷을 터득하여야만 하다!







    답글삭제
  2. 골프를 잘 친다고 그 골프 스윙이 좋은 것은 아닙니다. 유명한 코치라고 해도 다 맞는 것도 아닙니다 골프는 방법이 틀려도 일단 수 많은 연습으로 공만 맞추면 되니까요. 임 프로의 설명은 이해할 수 있는 문장이 거의 없습니다. "그런대도 실수가 많은 것은" 그냥 잘 못하기 때문입니다. 못치는 이유가 왜 딱 두 가지인가요? "무게를 이융해" 지지않는 골퍼가 어디 있습니까? "지면에 잘 떨어뜨리면" 당연히 잘 맞죠. 어떤 스윙이든지 지면에 "잘" 못 떨어뜨리는 것이 문제이지요. 골프는 잘 하면 된다고 말하는 건가요? 스위트 스팟에 맞으면 "뿅"하고 떠오르는 것을 누가 모릅니까? "자연스럽게 백스윙을 들어 올렸다가" 이게 그저 하고 싶은대로 하라는 겁니까? 체중이 오른쪽에 있어도 무게 오른 발로 땅을 밀어 무게 중심이 이동하면 올려치게 되지 않습니다. "백스위응... 바로 아웃사이드로" 들면 직통으로 열린 페이스가 되거나 페이드 성이 되는 지름길입니다. "힘 빼고 무게로만 탁탁" 누가 그걸 몰라서 못합니까? 그게 안되니까 배룰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스윙을 잘할까요 물었더니 임패트를 잘 하면 된다고 말하는 거나 마찬가지. "페이스를 공 뒤에 내려놓는다는 기분으로만 치면" 기분대로 공이 맞으면 누가 골프를 못하겠습니까? 피드백도 그래요. 공을 뒤에 놓으면 한마리로 스윙 궤도를 원형에서 타원형으로 우그려트리라는 것인데 결국 손목이나 팔목을 더 써서 찌그러진 스윙 궤도에도 불구하고 임팩트를 잘 만들러 보라는 거죠. 아무리 짧은 클럽으로 어프로치 샷을 해도 위에서 볼 때 백스윙에서 팔라스루까지 원을 그려야 합니다. "골반 높이에서 오른손 바닥과 클럽 리딩 에지가 저연을 바라보면서 일자가 된다" 도대체 무슨 소린지 하나도 모르겠습니다. 골프실력 탓인지 국어 실력 탓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글럽 헤드가 절대 뒤로 가지 않는 습관을 들이면" 열린 페이스나 섕크 내는 지름길입니다. 골프 스윙을 원 운동에서 직선 운동으로 바꾸라는 어마무시한 지시입니다. "...오해해서 나오는 실수"라고요? 원래 가장 과학적인 단순한 스윙을 가르치는 현대 코치들은 (대학이나 공식 클리닉에서 제대로 공부한) 모든 스윙은 동일하다고 가르칩니다. 심지어 드라이버는 올려 치는 것이기 때문에 공을 왼쪽 발 앞에 둘 뿐 나머지 올려치지 않는 클럽들은 다 공을 발 중앙에 두라고 가르치기도 합니다. 웨지나 페어웨이 우드나 동일하게 스윙이 최저점이 공 앞에서 5-6 cm에 오도록 지니까요.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