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주니어 시절 에릭 전이란 영어 이름으로 전세계 40승

아마추어로 디오픈 출전도… 프로 전향후 성적 못내

“나의 전성기도 곧 올 것”…골프 즐기고 의류도 직접 제작


/민수용 사진 작가-신한금융그룹제공 올해 KPGA투어에 데뷔한 전재한이 10일 신한동해오픈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며 8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아직 나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어요.” 전재한(30)은 이렇게 말하고는 “마쓰야마 히데키 같은 다른 선수들과 비교해서 생각하지 않아요. 20대에 5년을 전성기로 보내고 사라질 수도 있고 30~40대에 전성기를 맞이할 수도 있는 것 아닌가요”라며 웃었다. 전재한은 ‘에릭 전’이라는 영어 이름으로 불리던 주니어 시절 미국과 호주, 말레이시아 등지에서 40승을 거둔 특급 유망주였다. 2010년에는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골프 대회이자 메이저대회인 디오픈 본선에도 진출했다. 그렇지만 이후 별다른 성적을 내지 못하며 ‘한때의 신동’으로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히는 듯했다. 그는 서른이 된 올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에 데뷔했다.


10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막을 올린 제36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4억원). 전재한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며 8언더파 63타로 1라운드를 선두권으로 출발했다. 티샷부터 아이언 샷, 그린 주변 플레이, 퍼팅 등 흠잡을 곳이 없었다.


그는 “신한동해오픈에 처음 경기하게 돼 어제부터 설렜다”며 “전날 비로 그린이 부드러운 점을 감안해 아이언 거리를 맞히는 데 초점을 맞췄더니 좋은 성적이 나왔다”고 했다.


그가 일본의 골프 스타 마쓰야마를 언급한 데는 이유가 있다. 마쓰야마는 2010년과 2011년 아시아태평양 아마추어챔피언십 우승자에게 주는 특전으로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 출전해 세계적인 스타로 떠오르는 발판을 만들었다.


전재한은 2009년 같은 대회에서 준우승해 부상으로 주어지는 이듬해 디오픈 예선 출전권을 획득해 본선무대까지 밟았다. 당시 2009년 대회는 한국의 한창원이 우승했다.


/민수용 사진작가-신한금융그룹제공
올해 36회를 맞은 신한동해오픈 1라운드에서 전재한이 첫날 8언더파 63타를 기록한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수용 사진작가-신한금융그룹제공 올해 36회를 맞은 신한동해오픈 1라운드에서 전재한이 첫날 8언더파 63타를 기록한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재한은 네살 때 부모님이 사업차 말레이시아로 이주하면서 ‘골프 노마드(유목민)’의 길을 걷게 됐다. 8살 때 말레이시아에서 골프를 시작해 2004년 호주로 이주해 2006년까지 호주에 머물며 골프를 했다. 2008년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에 진학해 대학 골프팀 선수로 활약했다.

아마추어 시절 ‘에릭 전’이란 영어 이름으로 활동했지만, 그의 국적은 대한민국이다. 2014년 11월부터 2016년 8월 전역 때까지 군 생활도 했다.

그는 “프로가 돼서는 주니어시절처럼 성적이 나지 않았다”며 “그냥 골프가 잘 안 됐다”고 했다. 2013년 일본투어에 데뷔했으나 시드를 유지하지 못했고, 2017년엔 KPGA 2부 투어인 ‘스릭슨 투어’에서, 2019년엔 일본 1부 투어와 2부 투어에서 뛰었다.

그는 “그동안 성적을 낸 게 없으니 인터뷰를 해도 2010년 디오픈 출전했던 것만 물어본다”며 “한동안 그런 질문이 부담스러웠는데 이제는 정말 아무렇지 않다”고 했다. 그는 “이제 진짜 골프를 즐기게 됐다”고 했다. 그는 ‘즐긴다’는 말을 설명했다. 잘 쳐도 못 쳐도 그저 웃는다는 뜻이 아니라 화를 낼 수도 있지만 한번 실수한 샷을 다시 연습해서 다음엔 실수하지 않고 잘하는 것, 이런 챌린지를 즐긴다고 했다.

그는 직접 의류를 제작해 입는다. “골프를 치지 않는 일반 친구들도 많은데 그런 친구들까지 좋아하는 개성 있는 옷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우승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이제 18홀이 끝났고 54홀이 남았으니 매 홀 과정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인천=민학수 기자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