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허정구배 제67회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회가 2일부터 사흘간 경기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대회 때 우승자 박형욱이 허광수 대한골프협회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삼양인터내셔날

국내 최고 권위의 아마추어 대회인 허정구배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회가 2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1954년 창설된 이 대회는 국내 골프 대회 중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대한골프협회(KGA)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등을 이끌었던 고(故) 허정구 회장을 기리기 위해 2003년부터 허정구배라는 명칭으로 열리고 있다.


67회째를 맞는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예년의 4라운드 72홀 일정에서 하루를 축소한 3라운드 54홀 일정으로 치러진다. 김경태와 노승열, 김비오, 이수민, 이창우, 윤성호 등 현재 한국 남자 골프의 핵심을 이루는 선수들이 이 대회 우승자 출신들이다. 지난해 챔피언 박형욱(21·한국체대)을 비롯해 올해 송암배 우승자 조우영(19·한국체대) 등이 출전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