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브라이슨 디섐보가 PGA 챔피언십 1라운드 7번 홀에서 캐디와 함께 부러진 드라이버를 보며 웃고 있다./게티이미지

지난해 가을부터 ‘벌크 업(몸집 불리기)’ 프로젝트에 돌입해 ‘괴력의 장타자’로 거듭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첫날 황당한 일을 겪었다.

7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파크(파70)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디섐보는 6번 홀까지 버디만 2개를 골라내며 순조롭게 경기를 하고 있었다. 문제는 파4 7번 홀에서 발생했다. 디섐보는 347야드인 이 홀에서 1온을 시키려는 듯 강력한 티샷을 날렸다. 이어 티를 주우려고 하는데 드라이버 헤드가 떨어져 나갔다. 디섐보는 헤드가 빠진 샤프트를 들어보이며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디섐보는 다행히 새로운 드라이버로 교체할 수 있었다.

브라이슨 디섐보가 헤드가 떨어져 나간 모습을 황당하다는 듯 바라보고 있다./미국 골프닷컴

골프 규칙(4.1a)은 "라운드 중 손상된 클럽을 교체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로컬룰(모델 G-9)에 따라 교체할 수 있다. 로컬룰 모델 G-9은 "라운드 동안 플레이어나 캐디에 의해 부러지거나 심하게 손상된 경우(클럽을 함부로 다루다가 손상된 경우는 제외), 플레이어는 손상된 클럽을 다른 클럽으로 교체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디섐보는 지난해 가을부터 고단백 음식 섭취와 체계적인 운동을 병행하며 1년도 안 돼 몸집을 20㎏ 이상 불렸다. 그 덕에 400야드짜리 드라이버 샷을 펑펑 날리는 장타자로 변신하는 데 성공했다. 자신의 인터넷 방송에서는 시뮬레이션 골프 장비로 드라이버 샷 볼 스피드가 시속 203마일(시속 327km)을 찍은 장면을 보여주기도 했다. 디섐보의 엄청난 파워는 이제 클럽까지 부러뜨릴 정도가 됐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