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AIG 여자오픈 20일 개막… "가끔 거리 잘못 불러주기도 하지만 코스에서 편안하게 해줘"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을 통해 6개월 만에 LPGA 투어에 복귀하는 박인비가 연습 라운드 도중 티샷을 날리고 있다./AIG여자오픈 홈페이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을 통해 6개월 만에 LPGA 투어에 복귀하는 박인비가 연습 라운드 도중 티샷을 날리고 있다./AIG여자오픈 홈페이지

"결과가 어떻게 되는 이번 대회 나흘 동안의 골프는 나와 남편에게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다." 남편을 캐디로 동반하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복귀하는 박인비(32)가 "남편이 메이저 대회에서 처음으로 백을 메게 됐다"며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박인비는 20일(한국 시각) 영국 스코틀랜드 사우스에어셔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파71)에서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에 출전한다. 지난해까지 브리티시 여자오픈이라는 명칭으로 열린 대회다.

박인비가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는 건 지난 2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서 통산 20승째를 달성한 이후 6개월 만이다. 박인비는 오래 호흡을 맞춘 캐디 브래드 비처(호주)가 코로나 사태로 인해 함께하지 못하게 되자 남편 남기협씨에게 백을 맡겼다. 이달 초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와 이벤트 대회인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도 남편이 캐디백을 멨었다.

박인비는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남편이 가끔 실수를 한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숫자를 빼야하는데 더하는 바람에 20야드 차이 나는 거리를 불러주기도 한다"고 한 것이다. 그러면서 "아직 큰 실수를 한 적이 없지만 모든 게 용서된다. 남편이니까"라고 했다. 남편이 캐디를 해서 좋은 점에 대해서는 "코스에서 나를 편안하게 해준다. 특히 내가 스윙이 좋지 못할 때 바로 교정해 준다"고 했다.

2015년 이 대회 정상에 오르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완성한 박인비는 "이 대회는 나에게 좋은 기억이 많다"며 "스코틀랜드에서 골프를 하는 것을 굉장히 좋아한다. 이번 대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이 대회를 통해 복귀하기로 한 이유를 설명했다. "코로나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는데 그래도 LPGA와 R&A 관계자 여러분이 방역을 철저하게 해주셔서 안전하게 대회를 치를 수 있을 것 같다"고도 했다.

대회가 열리는 로열 트룬은 남자 골프 메이저 대회인 디 오픈(브리티시 오픈)을 9차례 개최한 링크스 코스다. 박인비는 "처음 와서 쳤을 때 제 컨디션도 좋고, 날씨도 좋아서 명문 골프장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바람이 불면 또 달라지겠지만 페어웨이 벙커를 잘 피해서 경기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린 주위에서 띄우는 샷보다 범프 앤드 런이나 굴리는 방식으로 공략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인비는 렉시 톰프슨(미국), 이나미 모네(일본)와 함께 1라운드를 시작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