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엉덩이 통증으로 플레이오프 1차전 기권… 부상 회복과 다음달 US오픈 준비에 전념할 듯


브룩스 켑카가 부상 때문에 플레이오프 1차전인 노던 트러스트를 기권했다. 이에 따라 켑카는 일찌감치 시즌을 마치게 됐다./게티이미지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적수가 없을 것 같던 ‘필드의 수퍼맨’ 브룩스 켑카(미국)도 부상을 이기지는 못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20일(한국 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켑카가 플레이오프 1차전인 노던 트러스트를 기권했다"고 밝혔다. 켑카는 "엉덩이 부위에 통증이 있다"고 했다. 페덱스컵 랭킹 97위인 켑카는 1차전 기권으로 70위 이내만 출전하는 2차전 진출이 무산되면서 2019-2020시즌을 일찌감치 접게 됐다.

켑카는 지난해 8월 왼쪽 무릎 슬개골 파열로 관절경을 이용한 줄기세포 시술을 받았으나 10월에 제주에서 열린 CJ컵 도중 미끄러져 다시 수술대에 올랐다. 이후 이번 시즌 내내 부상 후유증에 시달렸다.

지난 시즌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3승을 달성했던 켑카는 이번 시즌에는 13차례 대회에서 우승 없이 톱10 두 차례에 그쳤다. 지난주 정규 시즌 최종전인 윈덤 챔피언십에서는 컷 탈락했다. 1위였던 세계 랭킹은 현재 7위로 밀렸다.

켑카는 당분간 부상 치료와 다음 달 열리는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준비에 전념할 전망이다. 올해 US오픈은 9월 17일부터 나흘간 미국 뉴욕주 윙드풋 골프장에서 열린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