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오늘부터 박인비인비테이셔널… 美·日 투어 선수들까지 총출동

모두 합해 244승을 거둔 26명의 여자 골프 스타들이 경주에 뜬다.

미국과 일본 투어에서 뛰는 선수들과 국내파 선수들이 대결하는 제6회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2억원)이 7일부터 사흘간 경북 경주시 블루원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첫날에는 포볼(두 명이 각자 공으로 플레이해 좋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방식), 둘째 날에는 포섬(두 명이 한 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 그리고 최종일에는 싱글 매치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해외파는 대회 주최자인 박인비(32)를 비롯해 이정은(24), 김효주(25), 유소연(30), 허미정(31), 지은희(34), 이미향(27), 최나연(32)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선수들과 신지애(32), 배선우(26), 이민영(28), 이보미(32), 김하늘(32) 등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로 구성됐다. 해외파는 지난해까지 미 LPGA 투어 선수들로 팀을 이뤘지만, 올해는 일본 투어 선수들이 가세했다.

이에 맞서는 국내파는 이소영(23), 박현경(20), 임희정(20), 이다연(23), 김지영(24), 박민지(22), 이소미(21), 유해란(19), 오지현(24), 최혜진(22), 최예림(21), 김지현(29), 김아림(26) 등 상대적으로 '젊은 피'로 짜였다. 역대 전적에서는 해외파가 3승 2패로 앞서지만, 지난해엔 국내 투어 선수들이 15대9로 이겼다. 우승팀은 7억원, 준우승팀은 5억원의 상금을 받는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