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맥닐리 "외국어 배우는 건 타인에 대한 존중"... 대니엘 강이 한국어 교재 선물

L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재미교포 대니엘 강과 그의 남자 친구 매버릭 맥닐리가 지난해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프로암 당시 다정한 모습으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Scott Halleran_KPMG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외국 선수가 있다. 이번 시즌 루키인 매버릭 맥닐리(25∙미국)가 주인공이다. 그는 최근 미국 골프전문 매체 골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레벨1의 한국어 교재를 공부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 스탠퍼드대를 나온 맥닐리는 2017년 아마추어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선수로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를 거쳐 이번 시즌 PGA 투어에 합류했다. 최고 성적은 지난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거둔 공동 5위다.

맥닐리가 한국어를 배우게 된 계기는 뭘까. 그의 여자 친구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재미교포 대니엘 강(28)이다. LPGA 투어에서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대니엘 강은 어린 시절을 부산에서 보냈다. 지금도 구수한 사투리를 구사하며 부산 명예 시민이기도 하다.

맥닐리가 한국어에 도전하는 또 다른 이유는 타인에 대한 ‘존중’의 표현이다. 이미 스페인어를 제2 외국어로 구사하는 그는 골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어느 날 대니엘이 사람들이 절 어떻게 기억하길 바라냐고 묻더군요. 전 딱 한 가지가 있다고 했어요. 제가 모든 사람들을 조건 없이 존중한다는 걸 알았으면 한다고요."

맥닐리는 그러면서 "다른 사람을 존중하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가 언어와 문화를 배워 더 많이 소통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휴대전화에 언어 교육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했고, 한국어 알파벳도 배우고 있다"고 했다.

대니엘 강이 지난해 8월 PGA 투어 카드를 획득한 남자 친구 맥닐리에게 축하의 뽀뽀를 해주고 있는 모습./대니엘 강 트위터

대니엘 강은 남자친구에게 한국어 레벨 1부터 레벨 5까지의 책을 선물했고, 매일 ‘오늘의 단어’를 제시하는 등 ‘한국어 선생님’을 자처하고 있다. 맥닐리는 이런 대니엘 강에 대해 "단순히 지식만 늘려주는 게 아니라 내가 잠재력을 발휘하도록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했다.

맥닐리의 아버지는 선 마이크로시스템의 공동 창업자인 스콧 맥닐리이기도 하다. 맥닐리는 고등학교 때까지는 아이스하키를 더 즐기다 졸업 후 골프에 매진했다. 형제는 4명인데 이름이 매버릭, 다코다, 콜트, 스카우트로 모두 자동차 이름에서 따왔다. 그의 할아버지가 디트로이트의 자동차 회사에서 일한 인연이 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3개:

  1. 대니엘 강 참으로 이쁜 친구지요 공도 잘치고 사투리도 이쁘게 하고 ..젊은 사람만 봐도 다 이뻐보입니다
    지난날 나의 모습이 새삼 떠오르지요

    답글삭제
  2. 부산 아가씨들 다 매력있어요

    답글삭제
  3. ㅋ 맥닐리 엄청 부자집 도련님이내....거부의 아들이구나...선마이크로시스템즈라니...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