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이 코로나 사태로 취소됐다. 사진은 지난해 고진영이 우승 뒤 태극기를 두르고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박준석 골프전문사진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취소됐다. 지난해 고진영(25)이 우승했던 대회다. LPGA 투어는 9일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국경을 오가는 여행의 제한과 정부의 자가격리 권고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8월 6일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개막 예정이던 에비앙 챔피언십을 취소했다. 이 대회는 2021년 일정으로 옮겨졌다"고 발표했다.

마이크 완 LPGA 투어 커미셔너는 "힘든 결정이지만 받아들여야 한다. 메이저 대회를 열지 못하게 된 점은 아쉽지만 최고의 여성 골퍼들이 선보인 에비앙의 역사를 2021년에 다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LPGA 투어는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마라톤 클래식부터 시즌을 재개한다는 계획이지만 이후 일정은 불확실한 상황이다. 마라톤 클래식 이후에는 3주 뒤 영국에서 열리는 스코티시 여자오픈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이 예정돼 있는데 2개 대회 역시 국경 통과와 자가격리 문제가 걸려 있어서다. 자칫 마라톤 클래식으로 시즌을 재개한 후에도 한 달 가량을 쉴 수 있다는 뜻이다. 이럴 경우 미국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의 LPGA 투어 복귀 일정은 더 늦어질 수 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