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1차 대회 8일 군산CC서 개막… 올 시즌 13개 대회 개최

KPGA 2부 투어인 스릭스 투어 1차 대회가 8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개막했다. KPGA 1·2부 투어 통틀어 올해 첫 대회다. 스릭슨 투어는 올해 13개 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한국 남자골프가 비록 2부 투어지만 올 시즌 첫 티샷을 날렸다. 8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 전주∙익산 코스(파72)에서 개막한 한국프로골프(KPGA) 스릭슨 투어 1차 대회에서다.

지난해까지 챌린지 투어로 불렸던 스릭슨 투어는 올해부터 던롭스포츠가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면서 명칭이 바뀌었다. 이날 대회는 KPGA 1∙2부 투어 통틀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처음으로 열린 경기다. 손진석 KPGA 운영팀 차장은 "올해 첫 대회가 열리니 비로소 2020년이 시작한 느낌이다"고 했다.

코로나 사태는 스릭슨 투어에도 영향을 끼쳤다. 당초 20개 대회가 예정돼 있었지만 7개 대회가 취소됐다. 오는 10월까지 약 5개월 동안 4개 시즌 13개 대회가 열린다. 3개 대회가 하나의 시즌이 되고, 마지막 시즌은 4개 대회로 구성됐다.

시즌 총상금은 10억8000만원이다. 1회부터 12회 대회까지는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방식으로 열린다. 각 대회 상금은 8000만원이다. 최종전은 3라운드 일정에 총상금 1억2000만원이 걸려 있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 선수들은 출발 전 발열체크와 문진표 작성을 했다. 일반인과의 접촉을 막기 위해 선수들은 라커룸을 사용할 수 없었으며 카트에는 손 소독제가 비치됐다. 플레이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지만 카트를 탈 때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다.

스릭슨 투어는 그동안 정규 투어 등용문 역할을 해왔다. 이번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1위를 달리고 있는 임성재(22)를 비롯해 배상문(34), 김형성(40), 김대현(32), 주흥철(39), 이재경(21) 등이 스릭슨 투어에서 꿈을 키워 성공한 선수들이다.

스릭슨 투어에 대한 골프 팬들의 관심은 적다. 그래서 ‘그들만의 리그’라고도 불린다. 2부 투어는 일종의 ‘시험’이기도 하다. 매 시즌(3개 대회가 한 시즌)이 끝난 후 준회원 중 포인트 상위 6명에게 정회원 자격을 준다. 아마추어 중 포인트 상위 8명은 준회원이 된다. 시즌 종료 후 포인트 상위 10명은 이듬해 정규 투어로 진출할 수 있다. ‘시험장’인 코스에는 갤러리 입장이 허용되지 않는다. 손진석 차장은 "이번 1차전 출전자 136명에 들기 위해 전국 6개 지역에서 열린 예선전에 1314명이 응시했다"고 했다.

스릭슨 투어에는 개인 캐디가 없다. 1명의 캐디가 4명의 선수를 담당하는 ‘1캐디 4백’ 시스템이다. 또한 정규 투어 대회와 달리 카트를 타고 이동한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카트에는 손 소독제가 비치됐다.

스릭슨 투어만의 또 다른 특징은 개인 캐디가 없다는 점이다. 1명의 캐디가 4명의 선수를 담당하는 ‘1캐디 4백’ 시스템이다. 주머니 사정이 얇은 2부 투어를 선수를 배려해서다. 대신 선수들은 거리 측정기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정규 대회와 달리 카트를 타고 이동한다.

이날 8언더파 64타를 쳐 공동 선두로 나선 박찬영(22)은 "쉬는 동안 체력 훈련을 열심히 했다. 기다리던 시합을 하게 되니 즐거운 마음으로 쳤다. 그 덕에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고 했다.

지난 2018년 유러피언 2부 투어에서 역대 최연소(17세64일)로 우승했던 김민규(19)는 "코로나 사태로 유럽 대회가 취소되는 바람에 올해는 일단 국내 대회에 최대한 출전할 계획이다"고 했다. 그는 5언더파 공동 17위로 컷을 통과했다. 스릭슨 투어는 36홀 일정이라 1라운드 후 상위 60명이 컷을 통과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