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지난해 대회 당시 우승자 조정민이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는 모습./KLPGA

지난해 대회 당시 우승자 조정민이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는 모습./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한때 긴장했으나 한숨을 돌렸다. KLPGA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경기 포천힐스 컨트리클럽 캐디가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 골프장에서는 25일부터 나흘간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이 열릴 예정이다.

KLPGA는 전날인 23일 보건당국으로부터 지난 19일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에 다녀간 내장객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았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대응 매뉴얼에 따라 대회장을 일시 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24일 공식 연습라운드는 취소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캐디의 음성 판정 결과와 보건 당국 역학 조사관의 의견에 따라 대회는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추가 방역 대책과 대회 운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그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