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롯데칸타타 여자오픈 4일 개막… 고진영과 이소영 1·2라운드 맞대결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이 4일부터 제주에서 열리는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에 나선다. 올해 첫 공식 대회 출전이다. 사진은 지난달 박성현과 벌인 자선 스킨스게임 당시 모습./현대카드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이 올해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출전한다. 4일부터 나흘간 제주 롯데스카이힐제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이 무대다. ‘제주 2연전’의 첫 대회다.

고진영이 공식 대회에 나서는 건 지난해 11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종전이었던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박성현(27)과 벌인 자선 스킨스 게임은 하루짜리 이벤트 대회였다. 고진영은 스킨스게임 이후 곧바로 제주로 내려가 이번 대회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진영 외에도 해외파 선수들은 이번에도 대거 출전한다. 김세영(27)과 이정은(24), 김효주(25)에 이어 최나연(33)과 지은희(34), 그리고 재미교포 노예림(19)도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파 중에서는 지난주 E1 채리티 오픈에서 우승한 이소영(23)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이소영은 올해 3개 대회에서 ‘4위-4위-우승’의 성적을 거두는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소영은 이번 대회 타이틀 스폰서인 롯데 후원 선수라 이번 코스 경험이 풍부하다.

지난해 국내 무대를 평정한 최혜진(21)과 ‘밀레니얼 세대’인 임희정(20), 조아연(20), 박현경(20)의 성적도 관심사다. 디펜딩 챔피언은 김보아(25)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고진영, 이소영, 김보아를 1∙2라운드 같은 조로 편성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