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올해말로 임대 계약 끝나… 5년 뒤 활주로 착공 예정

인천국제공항 바로 옆에 있는 스카이72 골프클럽은 한 해 40만명의 내장객이 찾는다. 수도권 최대 규모이다. 캐디 등 직원이 1000여명이며, 지난해 매출액이 748억원이었다.

하늘코스(18홀)와 바다코스(오션·레이크·클래식 각 18홀) 등 72홀 규모의 퍼블릭 코스이며, 오션코스에서 2008년부터 11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가 열리는 등 각종 국내외 대회장으로도 친숙하다.

/스카이72

주식회사 스카이72가 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인천공항공사)의 땅을 빌려 2005년부터 16년째 영업 중인데, 올해로 계약이 끝난다. 당초 이 골프장의 바다코스 54홀 부지는 제5활주로로 사용될 '시한부 운명'이었다.

하지만 내년쯤으로 예정됐던 착공 계획이 5년 정도 미뤄지고, 인천공항공사가 골프장을 운영할 새 사업자를 입찰을 통해 선정할 계획을 밝히면서 갈등이 생겼다.

당초 계약대로라면 스카이72는 계약 만료 시 골프장 내 건물과 시설물을 모두 철거해 원래 상태로 땅을 반납해야 한다. 하지만 인천공항공사가 활주로 건설 이전 골프장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자 스카이72는 계약 연장을 요구했다. 만약 계약 연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클럽하우스 등 지상물과 토지 가치 상승에 대한 보상 비용으로 1500억원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스카이72 관계자는 "주식회사인 회사 특성상 스스로 이 권리를 포기하면 배임으로 형사 고발당할 수 있다"며 "새 사업자가 선정된다면 15년간 쌓아놓은 무형의 가치를 투자비도 없이 가져가는 셈 아니냐"며 반발한다.

/조선일보
인천공항공사 입장은 완전히 다르다. 스카이72골프장이 인천공항 이용객을 위한 지원 시설이며, 민법보다 우선시되는 특별법인 수도권신공항건설촉진법(현 공항시설법)을 적용받아 무상으로 넘겨받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인천공항공사가 스카이72 측이 요구하는 대로 돈을 다 주고 건물과 시설을 사들여 다른 사업자에게 임대할 경우엔 600억원 이상의 취득세 등 세금도 추가로 지출된다. 인천공항공사 측은 "기존 계약에 우선 협상권이 명시돼 있지 않아 스카이72 측에 계약 연장을 해주면 특혜 시비가 일어날 수 있다"고 했다.

스카이72는 이런 점을 감안해 인천공항공사에 감사원의 판단을 미리 받아보는 사전 컨설팅 제도를 지난달에 이어 다시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감사원 사전 컨설팅을 포함해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