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4일 스킨스게임 대결… "상금은 절반씩 사이 좋게 기부하면 좋을 것"

고진영(왼쪽)과 박성현이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대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현대카드

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과 전 세계 랭킹 1위 박성현(27)은 한국(10승), 미국(고진영 6승, 박성현 7승) 우승 횟수가 서로 비슷하다. 후원사(솔레어)와 매니지먼트사(세마스포츠마케팅)도 같다. 하지만 둘의 플레이 스타일은 확연히 다르다. 고진영이 정확한 아이언 샷으로 코스를 공략한다면 박성현은 장타를 앞세운 ‘닥공’(닥치고 공격) 스타일이다.

둘은 24일 인천 스카이72 오션 코스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대결을 앞두고도 상반된 전략을 밝혔다. 박성현은 "초반 홀에는 상금이 적고, 후반으로 갈수록 점점 늘어나기 때문에 (막판에) 한 방만 노릴 생각"이라고 한 데 비해 고진영은 "후반 상금이 더 크지만 그래도 티끌 모아 태산이라고 조금씩 쌓아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둘은 "상금을 절반씩 사이좋게 기부하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고진영과 박성현은 18홀 승부를 겨뤄 각 홀에 걸린 상금을 승자가 가져가는 스킨스 대결을 펼친다. 총상금은 1억원이며 고진영은 밀알복지재단, 박성현은 서울대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이날 획득한 상금을 기부한다.

둘은 매치플레이 성격의 대회에 대해서도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고진영은 "매치플레이는 하루 잘 못 치면 실수를 만회할 기회가 없다. 실제로 매치플레이에서 잘한 경험이 별로 없다"고 했다. 반면 박성현은 "상대 한 명만 이기면 되고, 평소보다 더 공격적으로 할 수 있어서 매력적이다"고 했다.

지난해 12월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6개월 만에 대회에 나선 고진영은 "비시즌에 준비한 것들이 잘 나올 것인지 궁금하다. 하루라 짧긴 하지만 부족한 점들을 이번 대회를 통해 알게 된다면 성공이다"고 말했다. 지난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에서 공동 118위로 부진했던 박성현은 "1주일밖에 지나지 않아 부족했던 점을 보완하기에는 시간이 짧았다. 일단 이번 경기까지는 편안하게 하고 싶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