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중간 합계 12언더파, 유해란 2타 차 추격… 최혜진은 4언더파

이소영이 E1 채리티 오픈 둘째날 1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KLPGA박준석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4승을 기록 중인 이소영(23)이 E1 채리티 오픈 둘째날에도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검증된 신인’ 유해란(19)이 그 뒤를 추격했다. 연속 우승을 노렸던 박현경(20)은 컷 탈락했다.

29일 경기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 이날 2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이소영은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132타를 기록한 이소영은 2위 유해란(19·10언더파)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이틀째 선두를 달렸다.

첫 홀부터 버디를 잡아낸 이소영은 6~8번 홀 3연속 버디로 선두를 질주했다. 이후 버디와 보기를 2개씩 주고받은 이소영은 마지막 18번 홀(파3)에서 1타를 더 줄이며 기분 좋게 라운드를 마쳤다. 이소영은 2018년 이 코스에서 열린 올포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적이 있다.

이소영은 경기 후 "시작이 좋은 하루였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노보기 플레이를 노렸지만 중간에 퍼트 실수가 있었다. 중간중간 실수 때문에 기분이 다운됐다가 다시 버디로 기분이 좋아졌다. 그래도 잘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이틀이 남았다. 버디 찬스를 잘 살리면서 좀 더 공격적으로 플레이를 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신인인 유해란은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내며 10언더파 단독 2위에 올랐다. 2018년 아시안 게임에서 단체전 은메달을 합작한 유해란은 지난해 8월 추천 선수로 출전한 제주 삼다수마스터스에 우승을 차지하면서 정규 투어 출전권을 획득했다. 176㎝의 큰 키에 당당한 체격에서 뿜어져 나오는 장타력과 탄도 높은 아이언 샷이 돋보인다.

유해란은 "오늘 아이언 컨트롤이 생각보다 잘 돼 그린 적중률이 높았다. 아쉽게 살짝 빗나가는 퍼트들이 있었다. 그 부분들을 보완해서 남은 2라운드를 잘 하겠다. 나흘 동안 60대 타수를 치는 게 목표다"고 했다.

장은수(22)가 9언더파 단독 3위에 오른 가운데 지난해 하반기에만 3승을 쓸어담은 임희정(20)을 비롯해 통산 6승의 오지현(24), 이기쁨26), 최민경(27)이 8언더파 공동 4위에 자리했다.

미국에서 활동 중인 이정은(24)은 1타밖에 줄이지 못해 중간 합계 6언더파, 지난해 국내 무대를 평정한 최혜진(21)은 4언더파에 머물렀다. 직전 KLPGA 챔피언십 우승자 박현경은 4오버파로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