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잘 맞은 티샷이 막상 페어웨이에 가보니 디봇(잔디가 샷으로 인해 패인 자국)에 빠져 있을 때만큼 화가 나는 일도 없다. 많은 골퍼들이 디봇에 빠진 공을 그대로 쳐야 한다는 규칙은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도 "가장 불공평한 조항"이라고 했을 정도다. 하지만 룰은 여전히 디봇에서도 그대로 쳐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친한 사이끼리의 라운드에서는 대개 ‘무벌타 구제’를 받도록 서로 배려한다. 하지만 여기에도 명심할 게 있다. 경기 시작 전 ‘무벌타 구제’ 여부를 미리 정해 놓는 것이다. 간혹 라운드 중간에 "빼놓고 쳐도 된다"고 하려다 보면 동반자 중 한 명이 "아까 나는 그냥 쳤는데"라며 이의를 제기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디봇에서 굿샷을 날리기 위해서는 공을 평소보다 우측에 두는 게 중요하다. 또한 임팩트 때 상체가 타깃 방향으로 나가면 너무 가파르게 맞아 실수가 나올 수 있으므로 머리 위치를 그대로 고정한 채 쳐야 한다.

디봇에서도 굿샷을 날릴 수 있는 비결은 없을까.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1승을 기록 중인 박효원(33)은 "공 위치가 가장 중요하다. 우측 귀 쪽에 둬야 한다"고 했다. 디봇에서는 채가 가파른 궤도로 들어가야 실수가 발생할 확률이 적다는 게 박효원의 설명이다. 완만한 각도로 들어가면 자칫 뒤땅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대신 정확한 임팩트를 위해 채는 평소보다 1~2인치 내려 잡는 게 좋다. 그만큼 거리가 줄것을 감안해 한 클럽 긴 채를 선택하는 것도 요령이다.

공 위치 등은 올바른 데도 실수가 나오는 이유는 뭘까. 박효원은 "공을 평소보다 우측에 뒀기 때문에 스윙을 할 때 상체가 타깃 방향으로 조금이라도 나가면 로프트 각도가 죽으면서(감소하면서) 너무 가파르게 맞기 때문에 실수가 나오는 것이다. 머리 위치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치는 게 포인트다"고 했다.

동영상을 보면 동작 등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