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영화는 조연의 시각으로도 보라”, “남 헐뜯지 말고 남 뒷다리 잡지 마라”, “경영자가 말을 다하면 직원은 입을 열지 않는다”

가까이서 듣던 이야기 지금도 생생… 골프밖에 모르던 내가 생활체육 민간투자 사업 한것도 ‘인생 스승’의 영향

강욱순 ‘강욱순 아카데미 in 안산’ 대표 인터뷰


강욱순 골프아카데미 in 안산은 2017년 4월 운영을 시작했다. 실외 드라이빙 레인지 3개 층 120타석(실내연습장 10타석)과 스크린 골프장 5곳, 프로샵 및 식당, 커피숍을 갖춘 메인 건물 바깥에는 9홀짜리 파3 골프장도 있다. 전체 시설을 하루 약 1000여명이 이용한다고 한다./민학수 기자

강욱순(54)은 1990년대와 2000년대 아시안 투어 상금왕 두 차례,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상금왕 두 차례를 차지하며 한국 남자골프의 한 시대를 장식한 레전드다. 자주는 아니고 가끔 나오는데도 골프 중계 해설을 듣고 “무게감과 깊은 경험이 느껴진다”며 좋아하는 팬들이 많다.


그는 ‘강욱순 아카데미 in 안산’의 대표이사이자 강욱순 골프아카데미 원장으로 바쁘게 보낸다.


‘강욱순 아카데미 in 안산’은 민간투자법에 의한 최초의 생활체육 민간투자사업이다. 젊은 시절 프로골퍼로만 활약하던 그가 2008년 8월 안산시 공모에 우수 제안자로 당선됐을 때 많은 이들이 깜짝 놀랐다. 그는 지난 10월 25일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세상을 떠났을 때는 오랜 시간 가까운 거리에서 이 회장을 모신 인연으로 주목받았다.


그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이건희 회장과 골프]


–이건희 삼성 회장과 어떤 인연이 있는지?


“1997년 삼성과 후원 계약을 맺고 2012년 떠날 때까지 15년 동안 삼성 모자를 쓰고 아시안 투어와 KPGA 투어에서 16승(개인 통산 18승)을 올렸다. 그리고 안양 컨트리클럽의 헤드 프로로 이건희 삼성 회장과 홍라희 여사, 이재용 부회장 등 가족들에게 골프 레슨을 했고, 최고 경영진 일부만 동행하는 하와이 가족 여행에 두 차례 초청받아 참석했다.”


–프로골퍼로 활약하다 돌연 생활체육 민간투자사업을 해 깜짝 놀란 사람들이 많았다.


“2000년대 초중반 이건희 회장의 하와이 가족여행에 초청받아 참석했을 때 회장님은 저녁식사 자리에서 2시간 정도 경영 이야기를 하시곤 했다. 사실 젊은 시절부터 공만 치고 살았으니 그런 이야기가 따분해야 하는데 그렇지가 않고 너무 흥미롭게 느껴졌다. 처음엔 다 이해할 수 없었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더 듣고 싶어졌다. 나도 나중에 경영과 관련된 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 해보게 됐다.”


[이건희 회장과 골프]


–이건희 회장은 업(業)의 개념으로 사업에 접근하는 독특한 통찰 경영으로 유명하다.


“신문에서 읽고 고개를 끄덕이게 됐다. 삼성의 주력 사업인 반도체를 양심산업과 시간산업으로 보셨다는데 골프에서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 (업의 개념이란 독특한 시각은 삼성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가 어떻게 세계 최고가 되었는지를 설명하는 열쇠이다. 반도체를 어떻게 양심산업과 시간산업이라고 볼 수 있을까?


이 회장은 수천 명에 달하는 인력이 300여개의 공정에서 작업을 하는 반도체 산업은 누구 하나 실수하지 않고 책임을 떠넘기지 않고 한마음이 돼야 하는 ‘양심산업’이자, 시간에서 승패가 나는 ‘시간 산업’이라고 강조하면서 경쟁사보다 한발 앞설 것을 늘 강조했다고 한다).”


[이건희 회장과 박세리]


–강욱순 아카데미 in 안산을 운영할 때도 그 같은 접근법이 도움되었나?


“보통 골프 연습장이 수익을 올리기 위해서는 한 타석에 가능한 많은 손님을 받을 수 있도록 회전율을 중시한다. 하지만 그렇게 접근해서는 이름을 무어라 짓든 골프 연습장에 머물 수밖에 없다고 보았다.


교육 사업으로 보아야 많은 사람의 복지에 이바지하는 생활체육 시설로 기능 하고 오히려 흑자도 낼 수 있다고 보았다. 그래서 연중 골프체험교실과 주말학교, 골프 아카데미를 열고 있다.”


강욱순 아카데미 in 안산은 ‘안산을 알리고 안산에서 소비할 수 있도록 하자’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다양한 행사를 열고 미디어 노출활동도 한다. KPGA 멘토/멘티 프로그램, 워싱턴주립대 골프교육프로그램, 삼성생명 VIP초청 골프교육프로그램, SK증권 VIP초청 골프교육프로그램, KPGA TPI LEVEL 1&2 및 주니어 LEVEL 1 세미나, 스내그 전국골프대회, 경기테크노파크 최고경영자과정 골프교육, 스마트허브최고경영자과정 골프교육, 대한골프협회(KGA) 심판 규정교육, 강욱순골프 CEO아카데미, 강욱순골프 뉴리더스아카데미, 동아오츠카 이온워터 골프크루 Buddion 제1기 등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건희 회장은 골프를 즐기던 시절 장타에 70대 타수를 쳤다고 한다. 스윙 원리 등을 파고 들며 정확성을 추구했다고 한다./조선일보 DB

–그럼 골프 애호가였던 이건희 회장은 골프라는 업의 개념을 어떻게 나누어 보았나.


“골프장은 그린 스피드, 골퍼는 에티켓, 골프는 정확성의 게임으로 인식하셨다.


이건희 회장은 안양 컨트리클럽이 세계적인 명문이 되려면 그린 스피드를 3m 이상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시 국내 골프장 그린 스피드는 대개 2.4m 안팎으로 대회 때도 국제 수준의 그린 스피드를 만드는데 애를 먹곤 했다. 그린 스피드를 빠르게 하기 위해선 습도와 경도를 조절할 수 있어야 한다. 당시만 해도 국내에는 습도를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이 부족했다.자칫 그린 스피드를 빠르게 하려고 잔디를 깎고 다지면 잔디가 죽어 그린이 누렇게 되기 십상이었다. 하루는 이 회장이 안양 지배인을 불러서 ‘왜 해보지도 않고 포기하느냐, 잔디 죽을까 봐 그러느냐. 실패하더라도 자꾸 경험이 쌓여야 할 수 있지 않느냐’고 말씀하시던 기억이 난다. 결국 그린 스피드를 3m까지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안양 컨트리 클럽에서 그린을 관리하는 모습. 고 이건희 회장은 안양 CC가 세계적인 명문이 되려면 그린 스피드를 3m 이상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삼성 리조트

–골퍼는 에티켓이 중요하고, 골프 게임의 본질은 정확성의 게임이라는 것은 무슨 이야기인가.

“어떤 상황에서도 에티켓과 매너를 지키는 사람은 사회 생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씀하시곤 했다. 외부 인사들과 라운드를 하기 보다는 혼자 공 몇십개를 갖고 다니며 연습하는 걸 즐기는 스타일이었다( 이 회장은 1980년대 큰 교통사고를 당했는데 골프를 통해 후유증을 극복했다고 한다).”

2003년 출간된 ‘이건희 개혁 10년’에 따르면 이 회장은 “드라이버가 250야드 나가는 사람이 10야드 더 내려면 근육이나 손목의 힘, 그리고 목 힘이 달라져야 한다. 아이언을 처음 치는 사람이 50야드 내려면 아주 쉽지만, 150야드에서 160야드로 10야드 더 보내기란 제로에서 100야드 보내는 것보다 더 힘들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회장이 1993년 신경영을 선포하며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고 말한 것과 통하는 일면이 있다. 한계를 극복하려면 총체적인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미의 말이었다. 이 회장은 프로 골퍼들이 슬럼프에 빠지면 골프채 잡는 그립부터 시작하는 것도 바로 총체적인 변화를 위해서는 기본부터 새롭게 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그리고 골프에 빗대 벤치 마킹의 중요성을 이렇게 역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왜 혼자서만 개발하려고 하는가. 이것은 애사심이 아니다. 우리 실력으로 안 되면 결국 언젠가는 같은 기술을 또 도입해야 한다. 골프와 비교하면 혼자 연습하다가 도저히 백타를 못 넘기고 결국 프로한테 배우러 가는 것과 마찬가지다.”

강욱순의 포부는 안산에서의 경험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그리고 골프라는 종목에 국한하지 않고 생활체육 전반으로 확대시키는 것이다. 강욱순은 이렇게 말했다. “지금도 이건희 회장님이 말씀하시던 것들이 눈에 선하다. ‘남 헐뜯지 말고 뒷다리 잡지 마라’ ‘영화는 주연의 시선으로만 보지 말고 조연의 시선으로도 봐야 한다'’경영자가 말을 다하면 직원들은 아무도 입을 열지 않는다'…. 내 나름대로 정리하면 결국 기본을 중히 하라는 것이었다.”

댓글 1개:

  1. 가까이서 정확히두 보셨네요 ! 25년을 생활하면서 느낀걸 다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재벌의 주인이 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는 노동자들은 절대 모르죠 !!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