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나란히 입회하게 된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팀 핀첨 전 PGA 투어 커미셔너./PGA 투어

팀 핀첨(미국) 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커미셔너가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은 21일(한국 시각) 핀첨 전 커미셔너를 2021년 공헌자 부문 입회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내년 입회자로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여성 골프의 발전에 기여한 고(故) 매리언 홀린스(미국)에 이어 세 번째다.

핀첨은 1994년부터 2016년까지 22년동안 PGA 투어 커미셔너로 재직하면서 PGA 투어의 전성기를 이끈 인물이다. 그는 플레이오프 우승자에게 보너스 상금 1000만달러(약 122억원)을 주는 페덱스컵을 주도했고, 세계 주요 프로골프 투어가 참여하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를 창설했다.

이러한 업적에 힘입어 핀첨이 첫 취임한 1994년에 연간 상금 100만달러를 넘긴 선수가 6명에 불과했지만 그의 마지막 임기였던 2016년에는 그 숫자가 106명으로 늘었고, 연간 상금이 500만달러를 넘긴 선수도 6명이나 됐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