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라운드를 하다 보면 습관적으로 티잉 구역보다 조금 앞에서 티샷을 날리는 골퍼들이 있다. 이처럼 티잉 구역보다 공이 앞에 나와 있는 걸 흔히 ‘배꼽이 나왔다’고 표현한다. 이런 룰 위반은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사실 엄밀하게 적용하면 실격까지도 당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우선 티잉 구역의 범위에 대해 알아둘 필요가 있다. 티잉 구역은 앞으로는 2개의 티 마커 바깥쪽을 연결한 가상의 선이다. 뒤로는 자신이 가진 클럽 중 퍼터를 제외한 가장 긴 클럽 2개의 길이만큼이다. 측면은 각각 2개의 티 마커 바깥쪽 가상의 선이다.

모든 티샷은 이 티잉 구역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 기준은 공이 된다. 즉, 공의 일부라도 티잉 구역 안에 있으면(선에 닿는 것까지 포함) 발을 비롯한 스탠스는 티잉 구역 밖에 있어도 무방하다는 뜻이다.

티잉 구역의 범위는 앞으로는 2개 티 마커 바깥쪽을 연결한 가상의 선, 뒤로는 자신이 가진 클럽 중 퍼터를 제외한 가장 긴 클럽 2개의 길이만큼이다. 측면은 각각 2개의 티 마커 바깥쪽 가상의 선이다.

만약 티잉 구역 밖에서 티샷을 했다면 어떻게 될까. 규칙(6.1b)에 따르면 매치 플레이에서는 패널티가 없지만 상대방이 그 스트로크를 취소시킬 수 있다. 이 말은 그 샷을 취소를 시키지 않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예를 들어 상대방이 티잉 구역 밖에서 샷을 날렸는데 공이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으로 갔다면 그냥 인플레이로 인정해 상대가 벌타(1타)를 받게 할 수도 있다. 반대로 티잉 구역 밖에서 날린 샷의 결과가 좋다면 그 샷을 취소시킬 수도 있는 것이다.

스트로크 플레이라면 일반 페널티(2벌타)를 받고, 다시 샷을 날려야 한다. 이때 주의할 점은 다시 날리는 티샷은 세 번째가 된다는 점이다. 왜 2벌타를 받았는데 네 번째가 아니고 세 번째 샷일까. 티잉 구역 밖에서 친 샷은 인플레이로 인정하기 않기 때문에 그 공을 스트로크한 모든 타수와 벌타는 포함되지 않는다. 예를 들자면 티잉 구역 밖에서 친 샷이 OB 구역으로 갔어도 1벌타를 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시 치는 샷은 티잉 구역 잘못에 대한 페널티만 포함한 세 번째 샷이 된다.

만약 티잉 구역 밖에서 티샷을 날린 뒤 잘못을 바로잡지 않고 다음 홀을 시작했거나 마지막 홀의 경우 스코어카드를 제출했다면 ‘실격’이 된다. 티샷 자체가 인플레이가 아니므로 홀아웃이 인정되지 않는데 다음 홀을 플레이했기 때문이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