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로리 매킬로이가 유럽과 미국의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을 무관중으로 치르려는 움직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라이더컵에서 관중들의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는 매킬로이의 모습./게티이미지

"팬 없는 라이더컵은 라이더컵이 아니다."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라이더컵을 무관중으로 치려는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매킬로이는 22일(한국 시각) 테일러메이드골프와의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이같이 밝히며 "갤러리 없이 대회를 하느니 차라리 내년으로 연기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2년마다 열리는 라이더컵은 미국과 유럽의 골프대항전으로 양측의 자존심 싸움으로 유명하다. 매 대회마다 뜨거운 응원전이 펼쳐진다. 올해 라이더컵은 오는 9월25일부터 사흘간 미국 위시콘신주의 휘슬링스트레이츠 골프클럽에서 열릴 예정이다.

매킬로이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 라이더컵을 주관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 세스 워 대표의 라디오 인터뷰에 대한 반발이다. 세스 워 대표는 "관중 없는 라이더컵은 상상하기도 어렵지만 올해는 코로나 사태 때문에 무관중으로 치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매킬로이 외에 세계랭킹 10위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와 2018년 미국팀 단장을 맡았던 짐 퓨릭도 무관중 경기에 반대했다. 플리트우드는 "어떤 선수들은 긴장돼서 티에 공을 올려놓지 못하겠다고 한다. 골프 코스에 단 4개조만 있고, 6만~7만명이 지켜본다. 그것이 바로 라이더컵"이라고 했다. 퓨릭도 "관중의 에너지가 선수들의 샷을 만든다. 관중이 없다면 선수들이 실망할 것"이라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