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공이 우측으로 휘는 슬라이스가 어느 정도 잡힐 때쯤이면 어느 순간 공은 왼쪽으로 휘기 시작한다. 이런 현상은 대개 초급자에서 중급자로 가는 길목에서 맞닥뜨리게 된다. 이때 적절한 처방을 하지 못하면 공은 페어웨이 좌우를 가리지 않고 ‘난을 치게’ 된다. 급기야 몸의 기가 뒤틀려 통제할 수 없는 ‘주화입마’에도 빠질 수 있으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공을 잡아당겨 치는 풀훅은 왜 발생하고, 어떻게 해야 고칠 수 있을까. 지난해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다 올해 국내 투어에 집중할 예정인 박효원(33)은 ‘왼쪽 골반’에 답이 있다고 말했다.

박효원은 “훅의 원인 중 하나는 임팩트 이후에도 오른발이 지면에서 떨어지지 않고, 팔로스루가 짧아 공을 당겨치는 것”이라며 “다운스윙 때 왼쪽 골반을 열어주면 이런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박효원은 먼저 훅의 원인 중 하나로 오른발을 꼽았다. 스윙을 할 때 허리를 쓰긴 하는데 오른발이 임팩트 이후에도 지면에서 떨어지지 않고, 팔로스루가 짧아 공을 당겨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오른발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건 골반 회전이 그만큼 안 된다는 뜻이라고도 했다.

박효원은 "많은 분들이 다운스윙에서 오른쪽 골반을 사용하려고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먼저 왼쪽 골반이 움직여야 한다"며 "풀훅이 나는 골퍼들을 보면 대개 다운스윙에서 왼쪽 골반이 열리지 못하고 잡혀 있다"고 했다. 이런 현상 때문에 팔을 당기거나 손목을 쓰게 되면서 오른발도 지면에서 안 떨어지고 팔로스루도 짧게 된다는 것이다.

2020년형 PRIUS 출시
박효원은 "다운스윙을 할 때 왼쪽 골반을 과감하게 열어주면 오른 골반이 알아서 회전하고, 헤드도 자연스럽게 따라오기 때문에 팔로스루도 충분히 길게 할 수 있다"고 했다.

동영상을 보면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1개:

  1. 공을 무엇으로 어떻게 가격하는가?
    이는 이론의 여지없이 골프채, 드라이버의 경우 드라이브 헤드의 페이스면이 골프공을 가격하느게 되겠지지요.
    이경우 마치 나무에 못를 박듯이 망치질을 연상하면 다소 이해가 빠를까?

    드라입의 페이스면이 공을 어떻게 각겨하느가를 알려면 클럽을 쥐고 있는 손의 손잔등이 어느방향으로 향하게 있다,. 실제 가격하는 순간 애초에 클럽을 잡았던 손의 손잔드이 방향이 그대로 고수하고 있나를 점검하면 됩니다.
    예를들어거 클럽을 잡은 손의손잔등이 위로 들리면 가격한 공을 백발 백중 슬라이드나 훼이드가 나오며 반대로 손잔드이( 약지 손가락쪽이 ) 아래쪽, 오른쪽으로 방향이 틀리면 백발 백중 훅이나 드로가 걸립니다.

    결국 드라이브를 직선으로 보내고 싶다면 공을 가격하는 순간 클럽을 잡은 손의 손잔등이 공을 보내고 싶은 방향과
    항상일치하고 있어야 합니다. ( 전방의 목표물)
    이를 촬영해 보면, 명확관화하게 알수가 있읍니다.
    이는 골프를 40년이상 친 경험에서 나온 팁입니다.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