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제이 모나핸 PGA 투어 커미셔너는 최근 “시즌을 재개하면 매 대회마다 선수와 캐디, 대회 관계자들에 대해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게티이미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오는 6월 시즌을 재개한 뒤 예정대로 일정을 마무리하기 위해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키트 100만개를 주문할 계획을 검토 중이라고 영국 가디언이 20일 보도했다.

PGA 투어는 지난달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뒤 코로나 때문에 시즌을 중단했으며 6월 11일 개막하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시즌을 재개할 계획이다. 현재 예정대로라면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까지 약 3개월간 14개 대회를 치르게 된다.

PGA 투어는 시즌을 재개하면서 매 대회 선수와 캐디, 그리고 대회 관계자들에 대해 광범위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예정인데 여기에 필요한 진단 키트가 100만개 정도 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다만 가디언은 "PGA 투어 대변인은 100만개 수치는 정확한 것은 아니라고 부인했다"고 덧붙였다.

PGA 투어는 초기 4개 대회는 무관중으로 치른다는 계획이지만 그래도 대회장에는 각종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최소한 700~800명이 모일 것이라고 가디언은 추산했다. 또한 대회 개막 전뿐 아니라 대회 기간에도 데일리 테스트가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디언은 8월 초 샌프란시스코의 하딩파크 골프클럽에서 개최될 예정된 PGA 챔피언십에 대해서는 "샌프란시스코의 상황이 그때까지 나아질 것인지 불투명하다. 켄터키주의 발할라나 미네소타주의 헤이즐틴 골프클럽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