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미켈슨 트위터 통해 "추진 중"이라고 언급…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 등은 알려지지 않아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의 일대일 대결이 다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은 지난 2018년 대결 당시 우즈를 꺾은 미켈슨이 900만달러의 현금다발 옆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웃고 있는 모습./게티이미지

코로나바이러스의 대유행으로 전 세계 프로골프 투어가 중단된 가운데 골프 팬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쇼트게임의 마법사’ 필 미켈슨(미국)의 ‘세기의 대결’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소식은 미켈슨의 트위터를 통해 처음 알려졌고, 미국 골프채널과 CNN 등도 31일(한국 시각) 이를 전했다. 미켈슨은 전날 트위터에서 한 이용자가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 두 사람이 카메라맨 한 명과 마이크를 틀어놓고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경기할 수 있느냐? 우리는 라이브 스포츠가 필요하다"고 말하자, "추진 중이다"고 답했다. 또 다른 이용자가 "놀리지 마라"고 하자, 미켈슨은 "놀리는 게 아니다. 진짜다"고 했다.

우즈와 미켈슨은 지난 2018년 11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코스에서 일대일 매치플레이를 펼쳤다. 당시 900만달러를 승자가 독식하는 대결에서 미켈슨이 연장 네 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겼다. 이 대결은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3년 동안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작년에는 불발됐다.

미켈슨이 이 대결을 다시 추진 중이라고 언급했지만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 골프채널은 "우즈가 연습할 만큼 건강하다고 해도 둘의 매치가 언제 열릴지 알 수 없다"고 했다. CNN은 "우즈의 에이전트인 마크 스타인버그와 미켈슨의 대리인인 스티브 로이에게 추가적인 언급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