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경주가 본 타이거 우즈… "어린 시절 마음의 상처 인내로 이겨내고 세계적 선수로 성장"


"기자들이 최종일 날 심각한데 둘은 무슨 얘기를 하면서 그렇게 웃냐고 물어요. 그런데 타이거가 한국말로 욕을 했다고 할 수는 없잖아요. 그냥 서로 리스펙트(존경)하고 잘 한다고 둘러댔죠." ‘탱크’ 최경주(50)는 2010년 마스터스에서 나흘 내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동반 라운드를 하며 나눴던 얘기들을 마치 어제의 일처럼 떠올렸다.

최경주와 우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이제는 최고참에 속한다. 최경주는 50세, 우즈는 45세다. 그런 점에서 서로 통하는 게 있다. 더구나 우즈는 어린 시절 한국 교포가 많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라 한국인에게 친밀감을 가지고 있고, 한국 욕도 몇 마디 배운 걸로 알려졌다. 둘은 2010년 마스터스 외에도 여러 차례 동반 라운드를 했다.

최경주가 가까이서 지켜본 ‘골프 황제’의 모습을 어땠을까. "제가 딱 꼬집어서 얘기할 수 없지만 어린 시절 흑인으로서 당했던 마음의 상처가 있어요. 하지만 그걸 인내하고 이겨내 세계적인 선수가 된 거라고 봐요.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연습량도 훨씬 많고요."

최경주가 타이거 우즈에 대해 얘기를 하며 활짝 웃고 있다.

최경주는 우즈의 연습 방법을 듣고는 깜짝 놀란 적이 있다고 했다. "디 오픈을 어떻게 준비하냐고 물었더니 ‘나는 팬 틀어놓고 해’라고 하는 거에요. 그냥 돌아가는 선풍기 말고 제트기 팬 있죠? 와, 저는 그거 틀어놓고 한다는 소리를 듣고 뒤통수 한 대 얻어맞은 줄 알았어요. 가끔은 천장에 스프링클러도 틀어놓고 친대요."

그동안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시작으로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그리고 최근에는 브룩스 켑카(미국)까지 ‘포스트 타이거’를 꿈꾸는 ‘영건’들은 많았지만 여전히 우즈의 ‘아우라’에는 비할 바가 못 된다. 단순히 승수로 비교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우즈만이 풍기는 고유한 ‘품격’이 있다.

최경주는 우즈에 대해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다”며 “그때그때 표현하는 액선도 뛰어나다. 영화배우나 코미디언을 했어도 성공했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은 지난해 마스터스에서 타이거 우즈가 우승 뒤 두 팔을 들어올리며 기뻐하고 있는 모습./오거스타내셔널

이유는 뭘까. "우즈는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어요. 아무도 생각하지 못하는 희한한 샷들을 많이 해요. 지금도 유튜브에 많이 돌아다니잖아요. 사람들이 아주 경악하는 거죠. 젊은 선수들이 우즈보다 멀리 칠 수는 있지만 타이거처럼 예술적으로 치지는 못하잖아요. 우즈는 그때그때 표현하는 액션들도 뛰어나요. 우즈가 골프를 하지 않았다면 아마 영화배우나 코미디언을 했어도 성공했을 거예요."

최경주는 "우즈가 게임을 하는 능력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이다"며 "천재 소리 듣던 필 미켈슨도 안 되지 않느냐. 우즈는 예술가적인 능력에 사람을 끌고당기는 걸 잘 한다. 냉정할 땐 냉정하지만 뭔가 해 줄 때는 확실하게 해준다. 그런 게 참 보기 좋다"고도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1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