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코로나 시대 골프규칙 가이드

'벙커에선 사람 손 타는 고무래를 쓰지 마라. 대신 발이나 클럽으로 정리하라.'


신체 접촉을 최소화해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줄이자는 '코로나 시대의 골프 규칙 가이드'가 나왔다. 세계 골프 규칙을 제정하는 R&A는 21일(한국 시각) "코로나가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이에 따른 골프 규칙의 변경 적용에 대한 문의에 가이드라인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직간접 접촉이 일어나기 쉬운 스코어카드·깃대·홀·벙커의 고무래 등이 해당한다.

스코어카드를 플레이어가 직접 기록하도록 하고 마커(동반 플레이어의 스코어카드를 기록하고 확인하는 역할)가 서명하지 않아도 된다. 다른 방법(온라인 등)으로 스코어를 제출할 수 있다면 스코어카드를 내지 않아도 된다. 깃대는 항상 꽂고 경기하거나 아예 꽂지 않고 할 수 있다.

최근 일부 골프장에서 홀을 그린 바닥보다 위로 올라오게 하여 공이 닿은 경우 홀인으로 인정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인정할 여지를 주었다. 그리고 벙커에 고무래를 비치하지 않거나 사용을 금지할 수 있다. 이런 경우 발이나 클럽으로 벙커를 평평하게 하도록 한다. 다만 R&A는 이날 언급한 내용은 가이드라인일 뿐이며 적용 및 운영은 각 지역 골프협회가 결정한다고 밝혔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