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가 코로나19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올 여름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PGA 투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2020 도쿄 하계올림픽에 출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하는 매킬로이는 5일(한국 시각) 대회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린다면 참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 올림픽조직위원회가 안전하다고 한다면 그 말을 믿어야 한다"며 "그들은 분명히 질병통제센터든 세계보건기구든 이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을 것이다"고 했다.

올해 도쿄올림픽은 7월 24일 개막하고, 골프 남자부 경기는 7월 30일부터 나흘간 도쿄 인근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매킬로이는 4년 전 지카 바이러스가 유행했던 브라질 리우 올림픽 때는 출전하지 않았다.

세계 랭킹 5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최근 매니저를 통해 올림픽에 불참하는 대신 PGA 투어 플레이오프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세계 랭킹 3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