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미셸 위가 남편 조니 웨스트와 포옹하면서 나이키 로고가 적힌 아기 옷을 펼쳐 보이고 있다./미셸 위 인스타그램

재미교포 미셸 위(31)가 올 여름 엄마가 된다. 미셸 위는 10일(한국 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아, 벌써 많이 사랑한다. 올 여름 너를 만나는 것을 무척 기다리고 있단다"라는 글과 함께 남편 조니 웨스트와 분홍색 아기 신발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미셸 위는 남편과 포옹하면서 나이키 로고가 적힌 아기 옷도 펼쳐보였다.






미셸 위와 남편이 손가락으로 분홍색 아기 신발 사진을 들고 있다./미셸 위 인스타그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5승을 거둔 미셸 위는 지난해 8월 미국프로농구(NBA) 전설 제리 웨스트의 아들인 조니 웨스트와 결혼했다. 미셸 위는 지난해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때 손목 부상을 이유로 기권한 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있다.

미셸 위는 지난해 연말 미국 CBS 골프 해설위원으로 발탁됐고, 올해 마스터스를 포함해 일부 대회 중계에 참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