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이수민 상금왕, 이재경 신인상, PGA 신인왕 임성재는 해외 특별상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포함해 4관왕을 차지한 문경준(왼쪽)과 해외 특별상을 수상한 임성재가 제네시스 차량을 사이에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KPGA민수용

문경준(37)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르며 2019시즌을 마무리했다. 문경준은 17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제네시스 대상을 비롯해 최저타수상(덕춘상), 선수들의 투표로 받는 ‘스포츠토토 해피투게더상’, 기자단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를 받았다.

2015년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우승한 문경준은 올해 우승은 없지만 준우승 1회를 포함해 톱10에 7차례 입상하고, 모든 대회에서 컷을 통과했다. 시즌 평균 타수는 70.179타였다. 문경준이 대상과 최저 타수상을 수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이수민(26)은 4억6900만원으로 한 시즌 개인 최다 상금을 쌓으며 데뷔 이후 처음으로 상금왕에 올랐다.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우승자 이재경(21)은 신인상(명출상)을 받았다. 서요섭(23)은 평균 303야드를 날려 장타상을 받았다.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신인상을 받은 임성재(21)는 해외 특별상을 수상했다. 챌린지 투어 통합 포인트 1위에 오른 최호영(22)과 챔피언스 투어 상금왕에 오른 김종덕(58)은 우수 선수상을 받았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