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매슈스, 연장서 지적장애 팬 소음 때문에 패하고도 위로… "골프보다 중요한 게 있어"

브랜던 매슈스(왼쪽)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팬을 따뜻하게 안아주고 있다./PGA 투어 라틴아메리카 트위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라틴아메리카에서 뛰고 있는 브랜던 매슈스(미국)가 지적장애 팬이 지른 소음 때문에 눈앞에서 우승을 놓치고도 오히려 따뜻한 포옹으로 위로를 해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이런 사실은 미국 골프채널 보도로 알려졌다.

18일(한국 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자키 클럽에서 열린 라틴아메리카 투어 114 비자오픈 최종 4라운드. 매슈스와 리카르도 셀리아(콜롬비아)는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돌입했다.

둘은 2차 연장까지 비긴 뒤 17번 홀(파3)로 이동해 3차 연장에 돌입했다. 먼저 셀리아가 9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었지만 매슈스도 2.5m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 4차 연장전에 들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매슈스가 퍼트를 하려고 퍼터를 뒤로 빼는 순간, 갤러리 중 한 명이 소리를 질렀다. 깜짝 놀란 매슈스는 버디 퍼트를 놓쳤다. 우승뿐만 아니라 내년 디 오픈(브리티시 오픈) 출전권까지 날아갔다. 매슈스는 곧바로 뒤를 돌아보며 갤러리들에게 항의하는 동작을 취했다.

매슈스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팬에게 장갑과 공을 선물하고 있다./PGA 투어 라틴아메리카 트위터
이후 매슈스가 라커룸에 들어간 뒤 대회 관계자가 찾아와 사과와 함께 상황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퍼트를 할 때 소리를 지른 그 사람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매슈스는 대회 관계자에게 자신을 그 사람에게 데려다 달라고 한 뒤 "괜찮아요? 재미 있었어요?"라며 그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사인한 장갑과 공도 선물했다.

2016년 프로로 전향해 PGA 투어 2부 투어에서 활동하는 매슈스는 "어릴 때 어머니가 지적장애인 센터에서 일해서 그들을 잘 안다. 그들은 정말 특별하다. 가장 친한 친구의 여동생도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말했다. 다운증후군이 있는 사람은 긴장했을 때 소리를 지르는 등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매슈스는 "그가 마음의 상처를 받지 않기를 바랐고, 어떤 누구도 그에게 화를 내지 않기를 원했다. 또한 그에게 내가 화나지 않았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골프보다 중요한 게 있는데 이것도 그중 하나"라고 했다.

대회 관계자는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던 팬의 이름은 ‘후안’이었다. 그는 매우 행복해 했다"고 말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