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KLPGA 대상시상식서 전 부문 ‘싹쓸이’... 조아연 신인상

KLPGA 대상시상식에 참가한 최혜진이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최혜진은 상금과 대상, 평균 타수상, 다승왕, 베스트 플레이어상, 그리고 인기상까지 합쳐 6관왕에 올랐다./KLPGA박준석

최혜진(20)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9시즌을 자신의 해로 만들었다. 올 시즌 성적과 포인트 등으로 이미 확정했던 4개의 트로피 외에 베스트 플레이어상과 인기상 주인공이 돼 6관왕에 오른 것이다.

1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KLPGA 대상 시상식. 최혜진은 상금왕과 대상, 평균 타수상, 다승왕 트로피를 가져갔다. 여기에 기자단이 선정하는 베스트 플레이어상과 팬과 기자단 투표를 합산해 현장에서 발표하는 인기상의 주인공으로도 선정됐다. 6개 부문을 휩쓴 건 2017년 이정은(23) 이후 최혜진이 두 번째다.

최혜진은 올해 4월 메이저 대회인 KLPGA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S-OIL 챔피언십,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그리고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까지 5승을 거뒀다.

최혜진은 상금 부문에서는 12억716만원으로 장하나(27∙11억5772만원)를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대상 포인트에서는 564점으로 2위 박민지(21∙484점)를 제치고 지난해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평균 타수는 70.4576타로 장하나(70.5194타)를 제쳤다.

이날 흰색 드레스를 입은 최혜진은 "많은 대회에 참가한 덕에 많은 상금을 받은 것 같다"(상금왕), "좋은 클럽과 볼 덕분이다"(평균 타수상), "팬들과 기자 분들께 감사하다"(인기상) 등의 소감을 밝혔다.

대상시상식 수상자들이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김아림, 유해란, 이정민, 임은빈, 장하나, 조정민, 조아연, 박교린, 임희정, 최혜진, 박소연, 박민지, 이승연, 황예나, 김자영, 박채윤, 박지영, 김지현, 이다연, 서예선, 안송이, 이승현, 김보아./KLPGA박준석

올해 치열했던 ‘루키 경쟁’에서는 조아연(19)이 2780점으로 2위 임희정(19∙2532점)을 따돌리고 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을 수상했다. 올해 2승을 거둔 조아연은 "목표였던 신인상을 수상해 정말 기쁘다. 내년엔 더 좋은 해를 보내겠다"고 했다.

조아연을 비롯해 올해 첫 우승을 거둔 이승연(21), 박소연(27), 임은빈(22), 유해란(18), 임희정(19), 박교린(20), 그리고 안송이(29)까지 8명은 ‘위너스 클럽’에 가입했다.

KLPGA 투어에서 10년 이상 연속으로 뛴 김자영(28), 김초희(27), 안송이, 이승현(28), 이정민(27), 조윤지(28)는 ‘K-10 클럽’에 합류했다. 서예선(48)과 황예나(26)는 각각 챔피언스 투어와 드림 투어 상금왕을 차지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