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US여자오픈 우승… 상금 랭킹, 올해의 선수 포인트도 2위

이정은이 올해 LPGA 투어 신인상 수상을 확정했다. 사진은 지난 6월 US여자오픈 우승 당시 모습./USGA

이정은(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신인상 수상을 확정했다. LPGA 투어는 11일(한국 시각) "이정은이 올해 신인상 수상자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LPGA 투어는 아직 5개 대회가 남아 있지만 신인상 포인트에서 1273점을 획득한 이정은이 2위 크리스틴 길먼(미국∙517점)을 넉넉한 차이로 앞서 있어 남은 대회 결과에 관계 없이 수상을 확정했다.

한국 선수가 LPGA 투어에서 신인상을 차지한 건 이번이 13번째다. 특히 한국은 2015년 김세영(26), 2016년 전인지(25), 2017년 박성현(26), 2018년 고진영(24), 그리고 올해 이정은까지 5년 연속 신인상을 차지했다.

이정은은 LPGA 투어와의 인터뷰에서 "5년 연속 한국 선수 신인상 수상에 제가 포함돼 자랑스럽고 큰 영광이다. 이 모든 건 앞선 선배들 덕분이다. 그들이 많은 조언을 해줬다. 남은 시즌도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수석으로 통과한 이정은은 지난 6월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했고, 준우승도 3회를 기록했다. 세계 랭킹 4위에 올라 있는 이정은은 상금 랭킹에서는 2위(191만3357달러), 올해의 선수 포인트 2위(123점), 톱10 진입 횟수 공동 1위(10회), 평균 타수 5위(69.6타) 등 거의 전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한국 선수 최초의 LPGA 투어 신인상 수상은 1998년 박세리였고 이후 김미현(1999년), 한희원(2001년), 안시현(2004년), 이선화(2006년),신지애(2009년), 서희경(2011년), 유소연(2012년)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신인상은 임성재(21)가 수상했었다. 미국에서 남녀 신인상을 한국 선수가 휩쓴 건 올해가 처음이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