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합계 14언더파로 1타 차 우승… PGA 투어는 3주간 아시아 일정

랜토 그리핀이 휴스턴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달성했다./PGA 투어 트위터

랜토 그리핀(31·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휴스턴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뒀다. 14일(한국 시각)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그리핀은 버디 5개,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그리핀은 공동 2위인 스콧 해링턴(미국), 마크 허바드(미국∙이상 13언더파)를 1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35만달러(약 16억원)다.

2010년 프로 생활을 시작한 그리핀은 그동안 중국, 남미, 2부 투어 등을 거친 끝에 PGA 투어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그리핀은 2014년에는 PGA 투어 차이나 시리즈에 뛰었고, 이듬해 PGA 라틴 아메리카 투어로 무대를 옮겼다. 2017년 PGA 2부 투어를 거쳐 2018년 꿈에 그리던 PGA 투어에 입문했지만 성적 부진으로 시드를 잃었다.

그리핀은 올해 2부 투어에서 우승 1회와 준우승 1회의 성적을 낸 덕에 2019-2020시즌 PGA 투어에 재입성했다. 그리핀은 이 대회 전까지 4개 대회에서 모두 20위 이내에 입상하는 등 새로운 시즌에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그리핀은 이번 우승으로 2년간 투어 카드를 보장 받았고, 내년 마스터스 출전권도 얻었다.

1타 차 선두로 출발한 그리핀은 중반에 공동 선두를 허용해 자칫 무너질 수도 있었다. 하지만 16번 홀(파3)에서 10m 버디 퍼팅을 성공하면서 1타 차 선두로 나섰고, 남은 2개 홀을 파로 막아 우승했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파 퍼트를 성공한 그리핀은 양팔을 번쩍 들어올리며 기뻐한 뒤 주저 앉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재미교포 제임스 한은 6언더파 공동 23위, 존 허는 1언더파 공동 55위에 올랐다.

PGA 투어는 아시아 3연전에 돌입한다. 17일 제주에서 개막하는 CJ컵을 시작으로 일본에서 열리는 조조챔피언십,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로 이어진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