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프로골프協, 벌금 1000만원 징계… 金 "선수이전 사람되려 노력" 눈물

경기 도중 갤러리에게 손가락 욕설을 한 프로골퍼 김비오가 1일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상벌위원회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던 중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골프대회 도중 갤러리에게 손가락 욕설을 해 물의를 빚은 김비오(29)가 3년 자격정지와 벌금 1000만원의 중징계를 받았다. 김비오는 지난달 29일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 홀에서 휴대전화 카메라 셔터 소리에 놀라 샷 실수를 한 뒤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날렸다.

1일 경기도 성남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관에서 긴급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비오에 대한 중징계를 결정한 김규훈 상벌위원장은 "김비오가 에티켓 위반과 부적절한 행위로 선수 품위를 손상하고 한국프로골프협회의 명예를 훼손해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게 상벌위원들의 일치된 견해였다"고 밝혔다.

KPGA는 이사회 승인을 거쳐 이날부터 징계를 적용했다. 김비오는 당장 3일부터 열리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비롯해 2022년 9월 30일까지 KPGA 투어와 KPGA 투어가 공동 주관하는 대회에 출전할 수 없다. 제네시스 포인트 1위와 상금 랭킹 1위 등을 달리고 있던 김비오의 올 시즌 기록도 모든 순위 경쟁에서 제외된다. 김비오는 볼빅 대구경북오픈 우승으로 따낸 3년 시드(한 시즌 2승 이상 올린 선수에게 주어짐)도 잃게 됐다.

김비오는 이날 상벌위원회에 참석해 자신의 행동에 관해 소명하고 나온 뒤(상벌위 결정이 내려지기 전) 취재진 카메라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그는 "저로 인해 상처받은 갤러리 여러분께 가장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프로 선수이기 이전에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