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우승, 최혜진과 3차 연장까지 가

"플레이에만 집중하다 마지막 홀이 되니 '여기서 파만 하면 우승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 생각이 들자 갑자기 떨리면서 1m짜리 퍼트도 놓쳤어요."

정규 라운드 마지막 홀 보기를 범하는 바람에 3차 연장까지 가서야 우승한 조아연(19·사진)은 한숨 돌린 듯한 표정으로 이렇게 말했다.

29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강촌 컨트리클럽(파71)에서 막을 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6000만원). 박세리의 이름을 따서 만든 이 대회의 10번째 우승자는 수퍼루키 조아연이었다.

조아연은 이날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이며 17언더파 196타를 기록했다. 그는 최종라운드 18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는 바람에 노 보기 우승을 놓쳤고, 김아림(24), 최혜진(20)에 동타를 허용해 연장전을 벌였다.

18번 홀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김아림이 보기를 기록하며 탈락했다. 조아연과 최혜진은 2차 연장에서도 나란히 파를 기록해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결국 3차 연장에서 조아연이 1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파에 그친 최혜진을 제치고 시즌 2승째를 올렸다.

조아연은 지난 4월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하며 올 시즌 신인 돌풍의 선두주자 역할을 하고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