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브리티시 오픈 4R 합계 16언더파 단독 3위…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수상 

고진영이 AIG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에서 단독 3위에 올랐다. 한해 메이저 3승 달성에 실패한 고진영은 “아쉬움은 있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P. Millereau/The Evian Championship

고진영(24)이 한 시즌 메이저 3승 달성에 실패했다. 하지만 "도전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감사하다. 조금 아쉬움은 있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5일(한국 시각) 영국 잉글랜드 밀턴킨스의 워번 골프클럽(파72)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IG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 최종 4라운드. 고진영은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일본 선수로는 42년 만에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시부노 히나코(일본·18언더파 270타)에는 2타 뒤졌다.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한 해에 메이저 3승을 달성하는 선수가 될 수 있었다. 지금까지 남녀 통틀어 6명만 기록한 대기록이다. 고진영은 이날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선전했지만 3라운드까지 시부노에 4타 뒤졌던 간격을 끝내 뒤집지 못했다.

고진영은 "다른 선수가 더 잘해서 우승한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같은 조에서 플레이를 한 리젯 살라스(미국)와의 경쟁이 재미있었다고 했다. 준우승을 차지한 살라스는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쳤다. 고진영은 "리젯도 완벽한 플레이를 했다. 그런 선수와 같이 쳤기 때문에 지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열심히 쳤고, 좋은 동기 부여가 됐다"고 했다. 

고진영은 대기록 달성은 눈앞에서 놓쳤지만 메이저 대회 성적만으로 주는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수상은 확정했다. 고진영은 지난 4월 ANA 인스퍼레이션과 지난주 에비앙 챔피언십 정상에 올라 올 시즌 유일하게 메이저 2승을 달성했다.

고진영은 "한국 투어 때부터 많은 분들에게서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기엔 부족한 실력이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이렇게 메이저 대회에서 잘 해서 상을 받게 돼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 앞으로 내 골프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다음은 고진영과의 일문일답. 

Q. 지난 2주 동안 보여준 성과를 축하한다. 이번 대회를 마친 소감을 말해달라.
"이렇게 내가 한 해에 메이저 3승에 도전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감사하다. 조금 아쉬움은 있지만 최선을 다했다. 조금은 부족한데 운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은 내가 어쩔 수 없는 부분이고, 다시 돌아가서 샷을 한다고 해도 오늘 했던 플레이 대로 할 것 같다. 다른 선수가 더 잘해서 우승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나는 최선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

Q. 오늘 리젯 살라스와 같이 쳤다. 두 선수 모두 훌륭한 플레이를 했다. 같이 치면서 서로 좋은 영향을 준 것 같다. 
"오늘 리젯이 상당히 좋은 플레이를 보여줬다. 미스샷이라고는 한 번 밖에 없을 정도로 완벽한 플레이를 했다. 나도 그런 선수와 같이 쳤기 때문에 지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열심히 쳤고, 좋은 동기 부여가 됐다. 마지막 홀은 나나 리젯 모두 아쉬웠지만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Q. 올해 메이저 2승을 거두면서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를 수상하게 됐는데. 
"내가 어렸을 때 한국 투어에서 활동할 때부터 많은 분들에게서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기엔 부족한 실력이고 아직 멀었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나 역시 마찬가지 생각을 했었다. 메이저에서 더 잘하려면 거리도 늘려야 하고 부족한 부분이 굉장히 많다고 들어왔다. 이렇게 메이저 대회에서만 잘 해서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를 수상하는 것은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 다른 분들의 이야기와 충고를 새겨 듣고, 나도 가다듬으면서 열심히 하다 보니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물론 아직 아쉽고 부족한 부분이 많다. 올해 메이저에서 어떤 부분을 채워야 할지를 많이 느꼈다. 앞으로의 내 골프가 더 기대가 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