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윈덤챔피언십 3R 합계 17언더파… 임성재와 김시우는 공동 16위 

안병훈이 윈덤 챔피언십에서 사흘째 선두를 달렸다. 이번에 우승하면 PGA 투어 첫 우승이다./민수용 골프전문 사진작가

안병훈(28)이 사흘째 선두를 달리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우승을 눈 앞에 뒀다.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 챔피언십에서다. 안병훈은 이번 대회 54홀 동안 단 한 개의 보기도 범하지 않고 있다. 4일(한국 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골프장(파70)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 

안병훈은 버디만 4개를 골라내 4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 합계 17언더파 193타로 공동 2위에 1타 앞선 단독 선두다. 2015년 유러피언 투어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PGA 투어에 합류한 안병훈은 그동안 3차례의 준우승을 거뒀지만 아직 우승이 없다. 이번에 정상에 오르면 첫날부터 한 번도 선두를 놓치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거두게 된다. 

안병훈은 이번 대회 들어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뽐내고 있다. 3라운드까지 ‘무보기’ 행진을 이어 왔다. 이날도 4차례 그린을 놓쳤지만 모두 파 세이브에 성공했다. 5·6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안병훈은 8번 홀(파4)에서도 두 번째 샷을 홀 60cm 거리에 붙이며 가볍게 1타를 더 줄였다. 후반 들어 14번 홀(파4)에서는 약 15m의 버디 퍼트를 기분 좋게 성공했다. 

안병훈은 경기 후 "어제와 비슷한 느낌이다. 몇몇 좋은 샷을 날렸고, 그린을 놓쳤을 때도 잘 막아냈다. 보기 없는 라운드를 한 데다 선두여서 기분이 좋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기본적으로 1타 차 선두는 아무 것도 아니다. 큰 차이가 아닌 만큼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유지하겠다"고 했다. 

웹 심슨과 브라이스 가넷(이상 미국)이 안병훈에 1타 뒤진 16언더파 공동 2위다. 특히 심슨은 세계 랭킹 17위로 통산 5승을 기록 중인데, 2011년 첫 우승을 이 대회에서 거뒀다. 다섯 자녀 중 2014년에 태어난 셋째의 이름이 윈덤이다. 지난주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에서는 준우승을 거뒀다. 

라이언 아머(미국)가 15언더파 단독 4위, 폴 케이시(잉글랜드), J.T 포스턴(미국) 등이 14언더파 공동 5위다. 전날 공동 3위였던 임성재(22)는 버디 1개, 보기 1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해 순위가 밀렸다. 김시우(24)와 함께 11언더파 공동 16위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