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지난주 관절경 수술… "현재 걷고 있다. 수 주 내 연습할 수 있을 것"

타이거 우즈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난 주 왼쪽 무릎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우즈가 무릎 수술을 받은 건 이번이 5번째다./PGA of America

타이거 우즈(44·미국)가 또 다시 수술대에 올랐다. 그런데 여름 동안 고통을 호소했던 허리가 아닌 무릎 수술이었다. 우즈는 28일(한국 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난주 왼쪽 무릎 연골 손상 치료를 위해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고 했다. 

우즈가 무릎 수술을 받은 건 이번이 5번째다. 대학 시절인 1994년 처음 수술을 받은 이후 2002년과 2008년에도 왼쪽 무릎 치료를 위해 수술대에 올랐다. 2008년에는 4월과 6월 두 차례나 무릎 수술을 받았다. 

수술을 집도한 번 쿨리 박사는 "우즈가 완전히 회복할 것으로 기대한다. 필요한 모든 걸 했으며 무릎 전체를 검사했다. 추가적인 문제는 없었다"고 했다. 우즈 역시 "현재 걷고 있다. 수 주 내로 연습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는 10월 일본에서 경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우즈의 에이전트인 마크 스타인버그는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왼쪽 무릎 상태가 그동안 신경이 쓰였다"며 "최근 관절경 수술 기술이 좋아져 우즈의 가을 일정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타이거 우즈는 트위터를 통해 “현재 걷고 있고, 수 주 내 연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타이거 우즈 트위터

우즈는 10월 일본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에 출전한 뒤 12월에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와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한다. 히어로 월드 챌린지는 우즈가 주최하는 대회고, 프레지던츠컵에서는 미국팀 단장을 맡았다. 프레지던츠컵에 선수로 뛸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우즈는 올 시즌 허리 통증만 호소했지 무릎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었다. 날씨가 쌀쌀하면 허리가 뻣뻣하거나 아프다고 했던 우즈는 이달 초 노던 트러스트 때는 허리 염좌를 이유로 기권했다. 우즈는 허리 수술은 네 차례 받았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1개:

  1. 펠레, 비킬라 아베베, 쳄벌린, 요한그루이프, 잭 니콜라스, 마라도나, 메시, 모하메트 알리, 마이클 죠던, 우리나라에는 손기정, 김용식, 김영기, 박신자, 최정민, 차범근등등 ( 무순 ) 근세기 한시대를 풍미했던, 한나라를 대표했던 선수들이 있었다.타이거 우즈 역시 한시대를 대표했던 골프선수이며 현재도 현역으로 활동중이며 그가 이루워야할 목표가 남아 있다. 이런 선수들중에는 인류의 자산에 해당했던 엄청난 업적을 이룬 선수들이 있다. 그중에 한사람이 타이거 우즈이다! 나느 우즈의 아마추어, 그리고 현역 데뷰 경기부터 거의 모든경기를 중계, 또는 직접 본적이 있다.
    타이거뿐만이 아니다 나역시 구기종목 실업선수( 당시 프로가 없었던 시절) 생활을 경험한바가 있었으며 미국유학 시절 이런 엄청난 선수들의 경기를 직법 구경하는 호사를 누린바가 있다. 아마추어 골프 경력 40여년, 최고성적은 이븐파를 쳐본 경험이 있다. 모든운동이 다그렇지만 매번 경기를 잘할수가 없다, 특히 골프는 스코어가 말해주듯이 그 편차가 극과 극이며 경기력의편차가 매우 심한경기이다. 그러나 역사상 타이거 우즈 등 같이 한시대를 독주한 선수는 거의없다고 보아야 한다. 타이거 우즈가 경기하는 모습을 18홀을 쫒아다니면서 본 필자의 경험은 경악 그 자체 이었다. 전성기 타이거 우즈의 경기력은 동료 선수( 같이 라운딩일하는 썸) 들이 경악을 할정도 이었으니까! 타이거 우즈는 아직 몇안되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경기하는 선수 이다. 타이거 우즈가 사용하는 클럽을 말하는 것이다. 만일 타이거 우즈가 유틸리티 클럽을 잡고 현대적인 방식으로 경기를 운용한다면 또다른 노라운 경기 결과가 나올것이다.
    골프는 기구에 의존하여 경기하는 종목이니까 골프채가 제 1의 관건인데 현존하는 선수중에서 필드에서 유일 무일하게 타이거 우주 만이 유틸리티 클럽을 사용하지 않는 선수이다! 타이거 우즈는 역사상 가장 롱 크럽( 2, 3번 아이언) 을 잘쳤던 선수인데 어느덧 40 세를 넘긴 타이거의 롱아이언 실력은 그야말로 전설로 남았다. 이게 문제이며 퍼팅역시 여전같이 결정타를 가하지 못하고 있다. 한마디로 혁혁하게 노쇠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제는 클럽을 바꾸고 골프치는 방식도 바꾸어야 하는데 불행하게도 타이거에게는 타이거 를 앞도 할 사육사 ( 스승, 코치) 가 없다 짹니콜라스는 평생 한사람의 스승을 모셨는데...... 나도 현역시절에 허리를 다쳐서 일생동안 고생중이며, 무플역시 완쾌가 불가능한 허리와같은 불치병이다. 그러나 어느운동선수가 아프지 않는 선수가 있겠는가? 운동선수는 부상과 함께 경기를 하는 존재 이다. 경기를 아예 할수없을 정도라면 몰라도, 타이거가 골프채를 다시 휘둘를수가 있다면 크게 걱정할 일이 아니다! 골프선수들에게는 시니어 무대라는게 있다 이역시 공식적으로 승패가 인정된다. 고로 타이거 우즈의 업적은 물론 PGA 와 Senior PGA로 가려서 평가되겠지만 승수를 쌓아가고 기록을 갱신하는것은 오직 시간 문제 일 것으로 본다. 문제는 타이거 우즈만의 강한 자존심이 어떻게 자신이 당면한 현실문제와 타협, 양보, 절충하느냐에 따라서 타이거 우즈의 골프 인생도 달라질것이다. 타이거 우즈의 불행은 자신을 질책하는 스승이 없다는게 가장 큰 불행이다.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