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타이거는 스팅어샷, 켑카는 북아일랜드 출신 캐디, 미켈슨은 극단적인 체중 감량

타이거 우즈가 디오픈 연습라운드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AP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2006년 디오픈(브리티시오픈)을 2연패(連覇) 했을 때 드라이버를 거의 잡지 않았다. 72홀 동안 드라이버를 딱 한 번 잡았다. 나머지 홀에선 주로 2번 아이언으로 티샷을 날렸다. 그랬던 우즈가 18일 개막하는 제148회 디오픈을 앞두고 다시 한 번 2번 아이언을 골프 백에 넣어왔다. 

낮은 탄도로 250야드 내외를 날아가는 우즈의 2번 아이언 티샷은 ‘스팅어 샷’으로 불린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북아일랜드의 로열 포트러시 골프클럽 던루스 코스는 전형적인 바닷가 링크스 지형에 자리 잡고 있다. 바람이 강하게 부는 데다 무성한 러프로 무장하고 있다. 우즈는 스팅어 샷이 코스 공략에 효과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2000년(올드코스)과 2005년(올드코스), 2006년(로열 리버풀) 세 차례 디오픈에서 우승한 우즈는 16일 기자회견에서 "거리보다는 컨트롤 샷을 얼마나 잘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날씨나 바람의 방향이 수시로 바뀔 수 있기 때문에 컷 샷이나 드로 샷, 그리고 탄도 등을 다양하게 바꾸면서 칠 수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통산 6승 중 4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거둔 브룩스 켑카(미국)는 동료들로부터 디 오픈 우승 트로피인 ‘클라레 저그’를 향한 질주에 한 걸음 앞에서 출발한다는 시샘을 받는다. 2013년부터 켑카의 백을 메고 있는 리키 엘리엇이 바로 포트러시 출신으로 로열 포트러시 던루스 코스에서 골프를 배웠다. 지금도 클럽 멤버다. 

이번 대회는 1951년 이후 68년 만에 로열 포트러시에서 열리는 탓에 대부분의 선수가 정보가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주 금요일 현지에 도착한 켑카는 엘리엇의 어린 시절 집을 방문했는가 하면, 포트러시 항구에 있는 유명 바에 들러 현지 분위기에 적응하는 여유를 보였다. 

켑카는 "포트러시는 그동안 많이 들어본 장소처럼 편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정작 엘리엇은 "브룩스는 내가 치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샷을 날리기 때문에 야디지 북을 보며 조금 더 연구해야 한다"고 했다.

최근 10일 만에 몸무게를 6.8kg 뺀 필 미켈슨이 트위터를 통해 체중 감량 이유 등을 설명하고 있다./필 미켈슨 트위터 동영상 캡처
2013년 디오픈에서 우승했던 필 미켈슨은 최근 열흘 만에 15파운드(약 6.8kg)를 감량하고 핼쑥해진 모습으로 나타났다. 미켈슨은 "6일간은 물과 커피만 마셨다"며 "집중력과 에너지 레벨, 피트니스, 스태미너 등 모든 걸 향상시키기 위해 극적인 변화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라고도 했다.

올해 49세인 미켈슨은 지난해 월드골프챔피언십 멕시코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데 이어 올해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도 우승했다. 하지만 최근 4개 대회에서 세 차례나 컷 통과에 실패했다. 현지에선 "메이저대회를 앞두고 미켈슨이 정신 나간 짓을 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포트러시(북아일랜드)=민학수 기자/김세영 기자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