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4R 합계 11언더파 277타로 김재희와 동타 후 연장전 끝 정상

강민구배 제43회 한국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회 정상에 오른 윤이나가 강형모 대한골프협회 부회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대한골프협회

중학생인 윤이나(16·창원남중3)가 강민구배 제43회 한국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회에서 언니들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8일 대전 유성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아마추어 국가대표인 윤이나는 이날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적어낸 윤이나는 김재희(18·인천금융고3)와 동타를 이룬 뒤 18번 홀에서 열린 연장 두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 우승컵을 차지했다. 중학생이 이 대회를 제패한 건 김세영(2006년), 김지희(2009년), 신다인(2016년)에 이어 역대 네 번째다. 

대한골프협회(KGA)는 체력이 강조되는 현대 골프의 흐름과 선수들의 코스 공략 기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올해 ‘노(No) 캐디, 노(No) 카트’ 방식을 도입해 대회를 치렀다. 국내에서는 그동안 골프장 소속의 하우스캐디 1명이 배정되고, 선수들은 카트를 타고 이동했다. 하지만 외국의 주요 대회에서는 선수들이 직접 카트를 끌고 다니며 캐디 없이 스스로 경기를 운영하는 게 기본이다. 

‘노 캐디, 노 카트’로 대회를 치르면 플레이 속도가 늦어지고, 스코어가 좋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큰 문제는 없었다. 18홀 평균 플레이 속도는 5시간6분으로 지난해 4시간48분과 비교해 별 차이가 없었다. 성적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올해 평균 스코어는 73.2타, 지난해에는 72.9타였다. 참가 선수들은 "홀 공략 때 골프백을 바로 옆에 두고 플레이를 할 수 있어서 시간이 절약됐다"고 했다. 

KGA는 다음 달 열리는 제37회 한국주니어골프선수권, 오는 9월 예정인 제66회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회도 ‘노 캐디, 노 카트’ 방식으로 치른다고 방침이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