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종 3R 합계 7언더파, 통산 4승째 달성...이승현과 김보아 준우승, 조아연과 김아림 공동 5위

조정민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최종 3라운드 3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KLPGA박준석

조정민(25)이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14일 울산 보라 골프장(파72)에서 열린 최종 4라운드. 

조정민은 버디 4개와 보기 2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 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조정민은 공동 2위 김보아(24)와 이승현(28·이상 6언더파 210타)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조정민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해 6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이후 10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억6000만원을 보탠 조정민은 시즌 상금을 2억3803만원으로 늘려 상금 1위로 올라섰다. 

1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조정민은 중반 한때 실수를 연거푸 범하며 우승 경쟁에서 밀리는 듯했지만 마지막 4개 홀에서 버디 3개를 잡아내며 정상에 올랐다. 1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한 조정민은 2번홀(파5)에서 잃었던 타수를 만회했지만 이후 지루한 파행진을 이어갔다. 

후반 들어 조정민은 10번과 11번 홀에서 ‘보기-더블보기’를 범해 순식간에 3타를 까먹었다. 이에 비해 바로 앞 조에서 경기하던 김보아는 15번 홀(파5)에서 이글을 기록하며 둘의 격차는 4타 차로 벌어졌다. 

그러나 조정민은 15~16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냈고, 김보아는 16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둘 사이의 간격은 1타 차로 좁혀졌다. 김보아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1m 파 퍼트를 놓치며 보기를 범한 반면 조정민은 이 홀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m 거리에 붙여 우승을 확정하는 버디를 잡았다. 

김보아와 이승현이 공동 2위를 차지한 가운데 임희정(19)이 5언더파 4위에 올랐다. 데뷔 두 번째 대회 만에 우승한 ‘슈퍼 루키’ 조아연(19)은 6타를 줄이며 ‘장타 여왕’ 김아림(24)과 함께 2언더파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