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오는 5월9일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 개막...선동열, 박광현, 세븐 등도 출전

박찬호가 지난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는 모습./KPGA

‘코리안 특급’ 박찬호(46)는 소문난 골프 애호가다. 현역 시절 시속 160km의 강속구로 상대 타자를 주눅 들게 했던 박찬호는 골프에서도 화끈한 장타로 동반자의 기를 죽이는 동시에 볼거리를 선사한다.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 기간 이벤트 경기로 열린 장타 대결에서는 331야드를 날리며 장타왕에 올라 내로라 하는 프로 골퍼들의 코를 납작하게 만들었다. 정규 대회에서는 김영웅(21)과 짝을 이뤄 팀 경기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박찬호는 올해도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 참가한다. 오는 5월9일부터 나흘간 인천 드림파크 골프장에서 열린다. 프로 골퍼들과 스포츠 스타, 연예인, 오피니언 리더 등으로 구성된 셀러브러티가 팀을 이뤄 경기를 펼친다. 

한국야구위원회(KBO) 홍보위원을 맡고 있는 박찬호는 30일 KPGA 투어를 통해 "지난해 우승의 좋은 추억이 있다"며 "올해 쟁쟁한 경쟁자들이 많지만 열심히 노력해서 2년 연속 우승컵을 들어 올리고 싶다"고 했다. 

‘명투수’로 이름을 날린 선동열(56) 전 야구 국가대표 감독도 올해 처음 이 대회에 출전한다. 선동열 감독은 "개인적인 친분으로 프로 선수들과 몇 차례 라운드를 한 적은 있지만 공식 대회에서는 처음이다"며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옆에서 프로 선수들의 샷을 보면서 많은 걸 배우고 싶다"고 했다. 

2년 연속 출전하는 탤런트 박광현(42)은 "국내 유일의 프로암 정규 대회에 다시 나오게 돼 기쁘다"며 "지난해 우승을 놓쳤지만 올해는 우승하도록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가수 세븐(35)은 "작년 대회는 TV를 통해 시청했는데 너무 재미있고 박진감이 넘쳤다. 올해 재미있게 즐기겠다"고 했다.

1·2라운드는 프로 골퍼 144명이 경기를 펼친다. 그 중 상위 60명이 3라운드에 진출해 유명 인사 60명과 짝을 이뤄 3·4라운드를 치른다. 

본 대회 우승자는 프로 골퍼의 성적만으로 정한다. 지난해 우승자는 엄재웅(29)이다. 2인1조의 팀 경기는 각자 공으로 플레이를 한 뒤 좋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하는 베스트볼 방식으로 우승팀을 정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