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일본 첫 PGA 투어 조조챔피언십 출전…제주서 열리는 CJ컵 참가 여부는 미정 

타이거 우즈가 오는 10월 일본에서 열리는 PGA 투어 대회에 참가한다. 사진은 우즈가 올해 마스터스에서 우승 직후 환호하고 있는 모습./오거스타내셔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올 가을 일본을 방문한다. 이에 따라 한국 방문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각) 트위터를 통해 "오는 10월24일부터 27일까지 일본에서 열리는 첫 PGA 투어 정규 대회인 조조(ZOZO) 챔피언십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총상금 950만 달러의 이 대회는 도쿄 외곽의 아르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골프장에서 열린다. 우즈는 "조조챔피업십에 출전하게 돼 기쁘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나라 중 하나인 일본에 다시 돌아가게 돼 기쁘다. 아마 즐거운 가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우즈가 일본을 찾는 건 지난 2006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던롭 피닉스 토너먼트 이후 13년 만이다. 우즈는 이 대회에서 2004년과 2005년 연속으로 우승했다. 우즈는 2001년 일본에서 열린 월드컵 골프에도 참가했다. 우즈가 마지막으로 출전한 아시아 지역 대회는 2012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CIMB클래식이다. 

국내 팬들에게는 우즈의 한국 방문 여부가 관심사다. 조조챔피언십 앞뒤로는 제주에서 열리는 CJ컵과 중국에서 개최되는 HSBC 챔피언십이 예정돼 있다. 한국-일본-중국으로 이어지는 일정이다. 

우즈가 지금까지 한국을 찾은 건 두 차례다. 2004년에는 제주에서 최경주, 박세리와 이벤트 경기를 벌였고, 2011년에는 주니어 선수들을 대상으로 골프 클리닉 행사 등을 가졌다. 

김유상 CJ그룹 스포츠마케팅팀 부장은 "주요 대회 때마다 세계 톱 플레이어들을 대상으로 우리 대회에 대해 홍보를 하고, 참가 의향을 묻는다"며 "우즈 측에도 전달했지만 아직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