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백혈병으로 세번째 투병하던 호주 골퍼 재러드 라일의 사망 소식을 전하는 골프 위크/골프위크 화면 캡처
 타이거 우즈를 비롯한 PGA투어 동료들이 노란 리본을 머리에 꽂고 경기하며 쾌유를 빌던 호주 골퍼 재러드 라일(36)이 백혈병으로 7일 밤 숨졌다.

그의 아내 브라이오니는 “남편이 더 이상 우리와 함께 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리게 돼 더할수 없이 슬프다”고 밝혔다.

라일은 17세 때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도 포기하지 않고 PGA투어 진출 꿈을 이룬 입지전적 선수다. 2004년 프로로 전향해 2007년 PGA투어에 입성했다. 2008년에는 PGA투어 2부에서 2승을 올렸다. PGA 1부 투어 경기에 121차례 출전해 2012년 노던트러스트오픈에서 공동 4위를 거둔 게 최고 성적이었다. 그해 백혈병이 재발했지만 이겨내고 2014년 복귀했다. 라일은 2015년 역경을 이겨낸 선수들에게 주는 PGA투어 커리지 어워드(Courage Award)를 받았다.

모자에 노란 리본을 달고 재러드 라일의 쾌유를 빌며 경기하던 타이거 우즈의 모습(왼쪽). 오른쪽 사진은 라일이 자택에서 두 딸과 함께 있는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모습이다.
지난해 7월 세 번째 진단을 받고 치료받다 지난 주 병원 치료를 중단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이 소식을 접한 PGA투어 동료들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모자에 그의 쾌유를 비는 노란 리본을 달고 경기했다. 당시 대회에는 선수들 모자에 꽂아 놓은 노란 리본이 춤을 추듯 흔들리며 감동을 자아냈다.

당시 10대 시절부터 라일과 오랜 친구인 로버트 앨런비(호주)는 "재러드는 언제나 웃는 얼굴이었고 위대한 파이터였다. 세계 수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었다"고 했다.

그가 병원 치료를 중단하면서 호주 현지 기자에게 말한 이야기는 세상을 향한 유언이 됐다.. "나는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았던 사람 같아요. 병마와 싸우는 데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고 응원해주었죠. 그런 응원을 받으며 경기할 수 있었던 건 엄청난 느낌이었어요. 이 모든 걸 남겨 두고 떠나는 건 가슴 아픈 일이지만 응원해주시던 분들은 제가 골프를 하려고 병과 싸워왔다는 사실과 제가 그분들을 사랑한다는 사실을 모두 알고 있죠. 슬프지만 이제 떠날 때가 된 것 같아요."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민학수의올댓골프 http://allthatgolf.chosun.com/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allthatgolf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all_that_golf_chosu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llthatgolf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