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악몽의 15번 홀, 5번 물에 빠뜨려… 마스터스 사상 한 홀 최다타 타이
조던 스피스 1R 6언더로 1위



 "나는 샷을 잘했다. 불행하게도 공이 멈추고 싶어 하지 않았다."

지난해 우승자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사진)가 5일(현지 시각) 마스터스 1라운드15번 홀(파5·530야드)에서 5번 연속 공을 물에 빠뜨리며 13타를 적어낸 뒤 이렇게 한탄했다. 13타는 마스터스 사상 한 홀 최다 타수 타이 기록이다. 2연속 우승 도전에 나섰던 가르시아는 9오버파 81타로 출전 선수 87명 중 공동 85위에 머무르는 최악의 출발을 했다. 15번 홀은 그린 앞뒤로 연못이 있다. 장타자들은 어렵지 않게 2온으로 이글이나 버디를 노릴 수 있는 홀이다. 가르시아는 지난해 이 홀에서 2온 후 이글로 공동 선두에 올라 우승 기회를 잡았다. 불과 1년 만에 기준 타수보다 8타를 더 치는 옥튜플 보기(octuple-bogey)를 기록한 상황은 이랬다.

가르시아는 드라이버로 322야드를 페어웨이로 날려 보냈다. 그런데 205야드를 남기고 6번 아이언으로 친 공이 그린 앞 연못에 빠지면서 악몽이 시작됐다. 홀 90야드 근처에서 1벌타를 받고 공을 드롭한 가르시아는 웨지로 네 번째 샷을 했는데 공이 또 연못에 빠졌다. 여섯 번째, 여덟 번째, 열 번째 샷도 연못에 빠졌다. 그린에 잘 올려도 백 스핀이 걸린 공이 내리막 경사를 타고 연못 쪽으로 굴러 내려갔다. 한 홀 13타는 1978년 토미 나카지마가 13번 홀(파5), 1980년 톰 웨이스코프가 12번 홀(파3)에서 기록한 최다 타수와 타이 기록이다.


조던 스피스가 1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7개, 보기 3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 스피스는 2015년에 이어 두 번째 마스터스 우승에 도전한다. 토니 피나우와 맷 쿠처가 공동 2위(4언더파)에 올랐다. 로리 매킬로이가 공동 4위(3언더파), 필 미컬슨이 공동 11위(2언더파)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공동 55위(3오버파)였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