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스코티 셰플러가 PGA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우승하고 나서 자신의 가족, 호스트인 잭 니클라우스 부부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세계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2024시즌 6개월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5승 고지를 밟았다. 임성재는 두 경기 연속 톱10에 오르며 오는 8월 열리는 파리 올림픽 출전권 경쟁에 불을 붙였다.

셰플러는 10일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시즌 7번째 시그니처 대회 메모리얼 토너먼트(총상금 2000만 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1개, 보기 3개로 2타를 잃었지만 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 세계 8위 콜린 모리카와(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스코티 셰플러가 메모리얼 토너먼트 우승을 확정짓고 나서 2위 콜린 모리카와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이날 우승상금 400만 달러를 챙긴 셰플러는 시즌 상금 2402만 달러로 자신이 지난해 거둔 한 시즌 최다상금(2101만 달러)을 넘어 신기록을 세웠다.

셰플러는 3월에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4월에 마스터스 토너먼트, RBC 헤리티지에 이어 시즌 5승째이자 투어 통산 11승을 차지했다. 최근 8개 대회중 5차례 우승, 2차례 준우승이다. 5월 PGA챔피언십에서 교통경찰에 연행돼 머그샷까지 찍는 수모 끝에 기록한 공동 8위가 가장 저조한 성적이었다. PGA 투어 시즌 5승은 2016~2017시즌 저스틴 토머스(미국) 이후 7년 만이다.

4타차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셰플러는 17번 홀(파4)까지 2타를 잃으며 모리리카와에게 1타차까지 쫓겼다. 하지만 18번홀에서 어려운 파 퍼트를 성공하며 승리를 지켰다. 임성재는 버디 2개,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로 1타를 잃었으나 전날보다 3계단 올라 공동 8위(1언더파 287타)로 대회를 마쳤다. 공동 4위까지 달렸으나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티샷이 벙커 근처 경사면에 떨어지면서 2타를 잃은게 아쉬웠다.

임성재는 지난달 찰스 슈와브 챌린지(공동 9위)에 이어 두 대회 연속 톱10에 올랐다. 지난 주 세계 32위였던 임성재는 이번 주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순위를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김주형(22위), 안병훈(26위)에 이어 세번째다. 올림픽 출전 티켓은 이번주 열리는 US오픈 이후 17일자 세계랭킹에서 한국 선수 가운데 두 번째 순위 안에 들어야 한다. 세계 46위인 김시우가 이날 3타를 잃고 공동 15위(2오버파)로, 안병훈은 공동 22위(4오버파)로, 김주형은 공동 43위(9오버파)로 대회를 마쳤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