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잰더 쇼플리가 워너메이커 트로피를 안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지막 라운드 마지막 홀에서 버디 퍼팅한 공이 홀을 한 바퀴 돌더니 홀 안쪽으로 쏙 들어갔다. 그동안 닿을 듯 닿지 않던 첫 메이저 우승이 이뤄지는 순간이었다. 연장을 대비해 샷 연습을 하던 브라이슨 디섐보는 공이 들어가는 화면을 보고는 연습을 멈췄다.

잰더 쇼플리(31·미국)가 꿈에 그리던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이뤘다.

남자 골프 세계 랭킹 3위인 쇼플리는 20일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발할라 골프클럽(파71·7609야드)에서 열린 제106회 PGA 챔피언십(총상금 1850만 달러)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합계 21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쇼플리는 2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골프 트로피 가운데 가장 큰 워너메이커 트로피와 우승 상금 330만달러(약 45억원)를 받았다.

쇼플리의 21언더파는 남자 골프 4대 메이저 대회 사상 최다 언더파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5년 PGA 챔피언십 제이슨 데이(호주), 2016년 디오픈 헨리크 스텐손(스웨덴)과 2020년 마스터스 더스틴 존슨(미국), 2022년 디오픈 캐머런 스미스(호주)의 20언더파였다.

쇼플리는 2022년 7월 스코틀랜드오픈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우승컵을 추가하며 통산 8승째를 따냈다. 2021년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쇼플리는 그동안 메이저 대회에서는 2018년 디오픈과 2019년 마스터스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17번 홀(파4)까지 20언더파로 디섐보와 함께 공동 선두였던 쇼플리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약 2m 버디 퍼트를 넣고 우승을 확정했다. 쇼플리는 1라운드에서 버디만 9개를 잡아내며 9언더파 62타로 메이저대회 한 라운드 최저타 타이기록을 세우며 단독 선두로 출발해, 2라운드 단독 선두, 3라운드 공동 선두 등 대회 내내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wire to wire)’ 우승으로 자신의 메이저 첫 승을 장식했다. 대회 기간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나고 3라운드에는 전담 캐디가 딸의 학교 졸업식을 위해 휴가를 가는 등 우여곡절을 겪은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공동 8위(13언더파 271타)로 대회를 마쳤다. 3라운드에서 2타를 잃었던 셰플러는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를 치며 순위를 전날 공동 24위에서 16계단이나 끌어올리는 저력을 보였다.

한국 선수로는 김주형이 공동 26위(9언더파 275타)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안병훈이 공동 43위(6언더파 278타), 김성현이 공동 63위(3언더파 281타)였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