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프랑스 남부 툴루즈 출신인 마티외 파봉(32)은 어린 시절 축구 선수였다. 아버지 미셸(58)은 프랑스 프로축구 툴루즈와 보르도에서 선수·감독으로 활동했고, 할아버지도 축구 선수였던 축구 가문 혈통의 자연스러운 진로였다. 하지만 실력이 기대만큼 따르지 않았다. 압박감을 견디지 못하고 골프를 탈출구 삼았다. 골프 티칭 프로였던 어머니에게 기초를 배우고 열일곱 살 때 미국으로 골프 유학을 떠났다. 골프에서도 그다지 성공적이진 못했다. 프랑스로 돌아와 스물한 살에 프로로 전향하기 전 아마추어 세계 랭킹 890위. 다만 골프에선 ‘누구 아들’이란 꼬리표는 없었다. 2014년 유럽 프로골프 3부 투어에 해당하는 알프스 투어에 데뷔해 2014·2015년 1승씩 거뒀다. 프랑스 투어에서는 2018년과 2023년 1승. 마음은 편했지만 성적은 불편했다. 그러다 지난해 스페인 오픈에서 DP월드투어(옛 유러피언 투어) 첫 승을 올렸고,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DP월드투어 시즌 순위 5위에 올라 2024년 PGA 투어 카드를 받았다.

파봉이 28일 우승을 확정 지은 뒤 환호하는 모습. /USA투데이 연합뉴스

그리고 28일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토리 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파72)에서 막을 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900만달러)에서 첫 프랑스 출신 PGA 투어 우승자라는 기록을 남겼다.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2개로 3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 275타. 덴마크 니콜라이 호이고르(12언더파 276타)를 1타 차로 제쳤다. 우승 상금 162만달러(약 21억6000만원)와 함께 2년간 투어 시드, 올해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를 비롯한 PGA 투어 시그니처 대회 출전권도 받았다.

파봉은 1타 차 공동 2위로 4라운드를 출발했다. 16번 홀까지 2타 차 선두를 달리다 17번 홀 보기로 1타를 잃었다. 이어 18번 홀(파5)에서 티샷을 벙커에 넣고 두 번째 샷도 러프를 향했으나, 깊은 러프에서 홀까지 147야드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을 홀 2.4m에 붙인 뒤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우승을 확정했다. 그의 캐디는 세 번째 샷을 앞두고 그린 앞 해저드에 빠질 수도 있다며 공을 안전한 위치로 탈출시키는 게 좋다고 권했지만, 파본은 할 수 있다며 8번 아이언으로 있는 힘껏 공을 쳐 그림 같은 장면을 만들었다. 1타 차로 추격하던 호이고르는 2온에 성공했으나 15m 이글 퍼트를 넣지 못해 따라잡지 못했다. 파봉은 “어떤 일이든 꿈꾸고 최선을 다하면 할 수 있다고 믿으며 여기까지 왔다”고 감격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